구본준 회장 외아들, LX홀딩스 상무로 합류
그룹 지주사 경영기획담당 수장 맡아…승계작업 첫 발
이 기사는 2021년 05월 10일 17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구본준 LX그룹 회장.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구본준(71) LX그룹 회장의 외아들 구형모(35)씨가 LX홀딩스로 적을 옮기면서 앞으로 순차적인 승계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LX에 따르면 구씨는 최근까지 LG전자 일본법인에서 근무하다가 이달 초 LG홀딩스 경영기획담당 상무로 선임돼 근무를 시작했다. 구 상무는 일본법인에서 차·부장급에 해당하는 '책임' 직급을 맡아 신사업 관련 업무를 추진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재계는 구본준 회장의 계열분리 확정 이전 시점부터 계열분리 시 형모 씨의 역할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해 왔다. 장자승계 원칙을 고수하는 LG가(家) 가풍을 감안하면 LX 역시 앞으로 구형모 상무 중심으로 세대전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구 회장이 70대 고령이라는 점에 비추어보면 구 상무의 입지 확대 작업이 빠르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구 상무는 미국 코넬대 경제학과 출신으로, 그룹 계열사에 합류한 건 2014년(LG전자, 대리)이다. LG전자에 근무하면서도 지분 100%의 개인회사(지흥)를 운영하며 경영 감각을 익혀왔다. 특히 구 상무가 그간 신사업 발굴 작업에 집중해왔던 만큼 LX홀딩스의 큰 그림을 그려나가는 데에 적잖은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LX홀딩스 관계자는 "구 회장의 장자인 구형모씨가 그룹 지주인 홀딩스 내 경영기획담당 상무로 최근 선임됐다"며 "어떤 업무를 맡았는지 특정하긴 쉽지 않으나 그룹 전반에 걸친 전략을 수립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 회장의 외동딸 구연제(32)씨는 현재 벤처캐피탈(VC) 마젤란기술투자 심사역으로 근무하고 있다. 범LG가 가풍을 감안하면 LX 경영에 직접 참여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하지만 구연제씨가 인수합병(M&A) 시장에서 활동하고 있고, LX 계열분리 초기라는 점에서 아직은 후계구도에서 완전히 배제하기 어려운 것으로 판단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