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銀, '코인 환치기' 우려에 해외 송금한도 제한
비대면 해외 송금 금액 월 1만달러로 제한···외국인·비거주자 대상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관련 환치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농협은행이 외국인 등의 비대면 해외 송금 한도 제한을 신설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이날부터 외국인 또는 비거주자가 비대면으로 해외 송금할 수 있는 금액을 월간 1만 달러(약 1114만원)로 줄인다.


기존 건당 1만달러, 연간 5만달러 제한에 월간 송금 제한을 추가했다. 대면 해외송금 제한은 기존 건당 5만달러, 연간 5만달러로 유지한다.


송금 금액이 한도를 넘으면 정당한 소득 또는 보수를 송금한다는 것을 증빙할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농협은행은 공문에서 제한 신설 이유를 "외국인 및 비거주자의 가상화폐 구입 등 의심스러운 해외송금 방지"라고 밝혔다.



이는 해외 거래소를 이용해 보다 싼값에 비트코인을 사기 위해 돈을 빼내고, 국내 거래소에서 차액을 남긴 후 해외로 빼내는 행위를 최대한 걸러내겠다는 뜻이다. 송금 제한 기간은 아직까지 정해지지 않았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최근 '코인 환치기' 우려가 커지면서 연이어 비대면 해외 송금 제한을 신설했다. 하나은행도 비대면 해외송금이 가능한 '하나EZ' 한도를 하루 1만달러로 제한한 상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