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1Q 영업익 468억…전년比 47.9%↑
건설부문 실적 증가, 상사부문 흑전
이 기사는 2021년 05월 11일 11시 1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전세진 기자] 코오롱글로벌은 1분기 연결기준 잠정실적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47.9% 증가한 468억원이라고 11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조1029억원, 순이익 317억원으로 각각 전년동기대비 41.1%와 98.9% 증가했다. 별도기준 실적은 매출액 9706억원(25.3%), 영업이익 470억원(36.7%) 순이익 333억원(69.4%)이다.


실적 성장 배경에는 건설부문 실적이 대폭 증가한 영향이 컸다. 수입차 BMW 판매량이 늘어난 것 뿐만 아니라 상사부문도 흑자전환하며 주요 3개 사업부문이 고르게 성장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건설부문에서는 수원 곡반정 '하늘채퍼스트'와 성남 신흥 '하늘채랜더스원' 등 대형프로젝트의 공정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등 주택 및 건축부문의 매출과 수익성이 향상됐다. BMW는 신차 판매가 전년동기대비 약 40% 증가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상승했다.


건설부문 1분기 수주규모는 1조757억원이다. 연초 수립했던 수주목표 3조 1100억원의 35%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코오롱글로벌은 주택부문에서는 울산 야음동 공동주택(1715억원), 강릉교동(1127억원), 토목부문에서는 상화로 입체화 사업(1291억원) 등 대규모 프로젝트를 잇달아 수주했다. 신규수주 호조에 힘입어 현재 수주잔고는 지난해 건설부문 매출액의 5배에 달하는 9조5000억원에 이른다.



BMW를 중심으로 한 유통사업부문은 수입차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년대비 매출액이 42.6% 증가한 3798억원을 기록했다. SUV 차량인 BMW X시리즈 판매량이 증가하며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54.7% 증가했다.


상사부문도 1분기 영업이익 35억원으로 흑자전환하며 힘을 보탰다. 수익성 위주로 사업구조를 개편한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코오롱글로벌 상사부문은 수익이 나지 않던 비효율 사업을 정리하고 로봇청소기(로보락)의 가전소비재 총판사업이 성장을 견인하며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편입한 오토케어서비스㈜의 실적을 반영하면서 자회사 실적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1분기 자회사 매출은 132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255억원 늘었다.


코오롱글로벌은 지속 가능 성장 및 ESG 경영을 위해 미래 건축기술 도입과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설립한 코오롱이앤씨는 국립중앙의료원 음압병동을 모듈러 건축기술로 시공하는 등 시장 연착륙에 성공했다. 풍력발전을 주축으로 한 신재생에너지 사업도 수소에너지 및 유색 태양광 패널 사업 등으로 확장 중이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을 모든 아파트 건설현장에 도입하고, 드론을 도로, 다리, 철도 등 대형 건설현장에 도입해 효율적인 공사관리를 돕고 있다"며 "24시간 건물 내부를 관리·감독할 수 있는 로봇기술도 개발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건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업무협약 체결하는 등 급변하는 미래건축 기술을 선도하기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소통없는 개발의 뒷감당

중국자본 투입하는 코오롱글로벌 한중문화타운, 원주민과 교감 거쳐야

코오롱글로벌, 연매출 4조 시대 열까

올해 전망치 4조6373조 제시…주택부문 수주확대 기대

코오롱글로벌, 장동권 건설부문장 재신임

2015년부터 등기이사직 연임…지난해 주택분양 실적호조 영향

코오롱글로벌, 신재생에너지 힘싣는다

전담팀 구성…해상풍력발전사업 조기 사업화 추진

'성과 쌓기' 나선 오너4세 이규호

②'알짜' 수입차 유통·정비 사업 전담…초라한 이력 씻기 행보

코오롱글로벌, 가파른 실적 호조…이유는

'건설·BMW 유통' 동반 급성장 "재무구조도 개선"

코오롱이앤씨, 모듈러 건축기술 특허 3건 등록

공기 단축, 작업 안정성 및 내구성 향상 가능

코오롱글로벌, 3개월 영업정지 확정

2015년 일산화탄소 사망사고 영향…"수주잔고 10조 등 영향 제한적"

코오롱글로벌, 상반기 영업익 1213억…전년比 51.1%↑

건설·자동차·상사 등 주요 사업 동반성장…분기 최대 실적

코오롱글로벌, 풍력발전 '비전 2030 로드맵' 가속

육상→해상→풍력 '수소화'까지…4분기 5개 사업 가시화

DS투자證 "코오롱글로벌, 가치 재평가 시급"

목표주가 4만원 제시…실적·신사업 대비 저평가

코오롱글로벌, AI 스마트 안전현장 구축

6개 협력사와 MOU 체결…중대재해 제로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