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산업, 코로나 장기화로 1Q 성적 부진
향후 글로벌 영역 확장 및 포트폴리오 다변화


[팍스넷뉴스 엄주연 기자] 애경산업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생활용품과 화장품사업 매출이 모두 줄면서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이에 애경산업은 위기 극복을 위해 글로벌 공략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포트폴리오 다변화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애경산업은 올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8% 감소했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35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6% 줄었고, 순이익도 81억원으로 11.7% 감소했다.


이 같은 실적 부진은 생활용품과 화장품사업 모두 부진했기 때문이다. 생활용품사업은 매출액 856억원, 영업이익 8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5%, 86% 감소했다. 지난해 실적 견인차 역할을 했던 개인 위생용품 수요가 줄어든 게 악영향을 미쳤다. 아울러 화장품사업 역시 매출액 497억원, 영업이익 6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2%, 0.6% 감소했는데,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면세점 등 주요 판매 채널이 타격을 받은 결과로 분석된다.



이에 애경산업은 성장동력 마련을 위해 글로벌 영역을 확장하고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할 계획이다. 중국 시장 화장품 수요가 회복되고 있는 만큼, 대표 브랜드 AGE 20's(에이지투웨니스)가 오프라인 채널 확장 등을 통해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아울러 히트 제품을 다양화하고,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LUNA(루나)'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위해서는 '포인트(POINT)', '플로우(FFLOW)', '에이솔루션(a-Solution)' 등 기초 화장품 브랜드 3종을 재정비하고 '본결(BON GYUL)'을 추가해 기초 브랜드를 확장할 계획이다. 


생활용품사업에서도 글로벌 영역 및 제품 확대를 추진한다. 지난해 티몰에 오픈한 '애경 케라시스(AEKYUNG KeraSys)' 플래그십 스토어를 중심으로 마케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랩신(LABCCIN)' 브랜드를 개인위생에서 생활위생으로 확대해 선보인 '랩신 홈백신'을 강화하고, 프리미엄 생활용품 출시를 확대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