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1Q 매출 1400억 달성
美 처방 상승세·유럽 마일스톤 유입...미국 내 TV광고 등 공격적 마케팅 돌입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SK바이오팜은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올해 1분기 매출 1400억원, 영업이익 759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독자 개발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제품명:엑스코프리)'의 미국 매출 상승세와 유럽 판매허가 마일스톤 1억1000만달러 유입으로 매출은 전분기 대비 770%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294억원 늘어 흑자를 달성했다. 지난 1월 안젤리니파마의 아벨 테라퓨틱스(이전 파트너사) 인수로 아벨 지분 12% 매각에 따른 영업외수익 504억원도 반영했다.


세노바메이트는 미국 내 처방 수요 증가로 1분기 매출 100억원을 돌파(116억원)했다. 세노바메이트의 1분기 미국 처방수(TRx)는 전분기 대비 33% 증가한 1만4859건이다. 향후 미국 내 백신 접종 증가로 영업 환경이 개선되면 매출 성장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다.


미국 내 TV광고를 통한 공격적 마케팅도 시작했다. SK바이오팜의 미국 법인 SK라이프사이언스는 최근 엑스코프리 출시 1주년을 맞아 미국 내 커넥티드TV(인터넷 기반 서비스가 가능한 TV) 플랫폼을 통해 광고를 선보였다. 광고는 환자용과 의료진용 두 가지 버전으로 제작했다. 



SK바이오팜 관계자는 "근시일 내 세노바메이트의 유럽 출시가 이뤄지면 매출과 연계된 마일스톤, 판매에 따른 로열티 등 수익이 추가로 발생할 것"이라며 "새로운 글로벌 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캐나다·남미 등으로 기술수출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