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SN, 1Q 영업익 22.6억 흑자전환
커머스 신사업 등 성장 통해 실적 개선 본격화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종합 디지털 마케팅 전문기업 퓨쳐스트림네트웍스(FSN)가 올해 1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하면서 연간 실적 개선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커머스 신사업 부문 등의 성장이 지속된 효과다. 


13일 FSN은 올해 1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 22억6000만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고 밝혔다. 1분기 매출액은 462억4000만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1.4% 가량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올해 1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할 수 있었던 주요 배경으로 ▲커머스 신사업 부문의 성장 ▲해외 사업 실적 호조 ▲애드테크 실적 성장 ▲광고 에이전시 부문 신규 광고주 수주 증가를 꼽았다.


FSN에 따르면 자회사 부스터즈와 마케팅을 함께하고 있는 다양한 브랜드들이 월 최대 매출 경신, 홈쇼핑 완판, 라인업 확장 등 잇따른 성과내면서 커머스 신사업 부문이 대폭 성장했다. 해외 사업 전담법인 FSN ASIA를 통해 베트남, 태국 등에서도 실적 호조세가 이어졌다.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산업의 수요 증대를 배경으로 국내 시장에서 대형 커머스 광고주 마케팅 집행이 확대된 애드테크 사업부 '카울리'의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성장했다.



FSN 관계자는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사업 성장세를 바탕으로 긍정적인 기회들이 맞닿은 2021년은 대내외적으로 FSN에게 중요한 모멘텀이 도래한 시기"라며 "시장 투자자들에게 더욱 신뢰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