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과 엔진정비 맞손
PW4090 엔진 22대, 2억6000만달러 규모 계약 체결
이수근 대한항공 operation 부문 부사장(왼쪽)과 진종섭 아시아나항공 전략기획본부장(오른쪽)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사진=대한항공)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엔진 정비분야에서 서로 손을 맞잡는다.


대한항공은 13일 아시아나항공과 2억6000만 달러(한화 약 2943억원) 규모의 아시아나항공 보유 프랫앤휘트니 PW4090 엔진 22대에 대한 정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여년 간 미국 프랫앤휘트니사에 엔진 정비를 맡겨오던 아시아나항공의 계약 종료로 인해 진행된 신규 입찰에서 대한항공을 최종 사업자로 선정한데 따른 결과다.


이번 정비 계약은 국내 항공사간 최대 규모다. 대한항공은 경기도 부천 소재 엔진 정비공장을 기반으로 이달부터 향후 5년 동안 아시아나항공 PW4090 엔진 22대에 대해 정비를 담당하게 된다. 



대한항공의 부천 엔진정비공장은 국내 유일의 민간 항공기 엔진 정비 전문 시설이다. 지난 1976년 보잉 B707 항공기용 엔진 중정비 작업을 시작한 이래 현재까지 약 4600여대의 항공기 엔진에 정비를 수행하고 있다. 제너럴일렉트릭(GE) 등 엔진 제작사와 해외 항공사들로부터 정비 품질을 인정받아 2004년부터 190여대의 타 항공사 엔진 사업도 수주해 진행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담당하는 엔진정비는 일정 기간 사용 후 필수적으로 수행해야 하는 완전분해 (Overhaul) 정비와 고장 발생 시 수리 등을 포함한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PW4090 엔진 정비를 수행하면서 기술 협의체를 구성해 엔진 운영과 정비에 대한 양사의 기술을 제휴·협력하게 된다. 


나아가 다양한 기종의 엔진뿐 아니라 항공기 정비를 포함한 다방면의 기술부문에서 양사가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는 과제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대한항공은 2016년 인천시 영종 운북지구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항공 엔진 테스트 시설을 갖춘데 이어 새로운 기종의 엔진에 대한 정비 능력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