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점포 경쟁력 강화로 1Q '好好'
자회사 호조 등 3년만에 1000억대 분기 영업익 실현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이마트가 점포 경쟁력 강화 전략에 힘입어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자회사들의 호실적도 힘을 보탰다.


이마트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23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54.4% 증가했다고 13일 공시했다. 1분기 영업이익이 1000억원대를 기록한 것은 2018년이후 3년만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도 5조8958억원을 기록하며 13.1% 증가했다. 당기순이익 역시 1021억원으로 129.4%나 늘었다. 별도 기준으로 매출은 4조1972억원, 영업이익은 1130억원으로 각각 10.8%, 32.2% 증가했다.



호실적은 할인점(이마트)과 트레이더스 등 기존 매장의 성장에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할인점 매출은 전년비 8% 증가한 3조19억원, 영업이익은 6.9% 증가한 912억원으로 집계됐다. 트레이더스의 경우 매출은 전년비 25% 증가한 8387억원, 영업이익은 37.9% 증가한 240억원을 기록하며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나갔다. 


노브랜드 흑자 확대와 센텐스와 같은 기타전문점 7개점 폐점 등으로 전문점의 효율화도 이어졌고 주요 연결 자회사의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19억 증가한 것도 실적 상승에 힘을 보탰다. 


신세계푸드는 전년보다 91억원 증가한 5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 코로나19 여파가 일부 완화되며 신세계프라퍼티도 지난해보다 101.2% 급증한 56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지난해 6월부터 연결손익에 편입된 신세계TV쇼핑·I&C 등도 흑자를 이어가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기록했고 미국사업도 41억원의 분기 흑자를 달성했다. 


부진을 겪던 SSG닷컴과 이마트24은 개선 움직임도 주효했다. SSG닷컴과 이마트24는 지난해보다 각각 166억원, 27억원씩 적자폭을 줄이며 영업손실 31억원, 53억원을 기록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유통업에 온라인 전이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오프라인과 온라인 두 축이 고르게 성장하며 3년만에 1000억원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며 "점포 경쟁력 및 온·오프라인 시너지 강화를 통해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