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메모리반도체' 올인 전략 버린다
박정호 부회장 "파운드리 생산능력 2배 올리고, M&A도 검토"
이 기사는 2021년 05월 13일 16시 0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SK하이닉스가 메모리 반도체를 넘어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한다. 8인치 파운드리 생산능력을 두 배로 확대하고, 국내설비 증설과 공격적 인수합병(M&A)도 예고했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13일 "현재 대비 파운드리 생산능력을 두 배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국내 팹리스 기업들의 해외 시장 진출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시스템 반도체, 파운드리 등 비메모리 사업 비중이 전체 매출에서 2% 수준에 불과한 전형적인 메모리 반도체 기업이다. 자회사인 SK하이닉스시스템IC가 중국에서 파운드리 사업을 운영 중이고, 청주 사업장에 파운드리 설비 공간이 남아 있는 정도다.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의 현재 파운드리 생산능력(추산치)은 8인치(200mm) 웨이퍼 기준 월 8만5000~10만장 가량이다. 두 배 확대시 삼성전자(8인치 웨이퍼 30만장)와 엇비슷해지는 수준이다. 


SK하이닉스는 전세계적으로 비메모리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이 심화하면서 여기에 일조할 수 있는 작업에 빠르게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최근 SK하이닉스 각자대표에 오른 박정호 부회장이 SK하이닉스 인수, 키옥시아 투자 등 굵직한 M&A를 주도했던 인물인만큼 업계에서는 SK하이닉스의 추가 대형 투자도 점치고 있다. 국내 투자의 경우 SK그룹 차원에서 진행되는 SK텔레콤 인적 분할작업이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윤곽을 드러낼 가능성이 제기된다. 


박 부회장은 지난 달 말 열린 월드IT쇼에서 "파운드리에 더 투자해야 한다"며 "국내 팹리스들에게 파운드리 세계 1위인 대만 TSMC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해주면, 이들 기업은 여러 기술개발을 해낼 수 있다"고 언급했다. 노종원 SK하이닉스 부사장(CFO)도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8인치 파운드리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8인치 파운드리 사업에 투자해 국내 팹리스(시스템 반도체 설계기업)들의 개발·양산은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글로벌 파트너사들에겐 모바일, 가전, 차량 등 반도체 제품 공급 범위를 넓힐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찾아 반도체 산업 관련 세제·금융혜택 등 강력한 인센티브 제도와 규제완화 의지를 피력했다. 


반도체 관련 핵심전략기술(가칭)을 신설해 올 하반기~2024년 투자분 연구개발(R&D)·시설투자 세액공제를 최대 5배 강화한다. 세액공제는 R&D 최대 40~50%, 시설투자 최대 10~20% 공제한다. 금융영역에선 8인치 파운드리 증설, 소부장·첨단 패키징 시설 투자지원을 위해 1조원+α 규모의 '반도체 등 설비투자 특별자금'을 신설한다. 특별자금은 우대금리 1%포인트 감면, 대출기간은 5년 거치 15년 분할상환 조건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