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영이엔씨, 수협에 25억 규모 해상통신장비 공급
원거리 조업선 700척에 장비 단독 제공…"신사업 확대, 세계 시장 진출 가속화 모색"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삼영이엔씨의 해상디지털통신망(D-MF/HF) 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삼영이엔씨는 지난 14일 수협중앙회와 25억원 규모의 디지털 해상디지털통신망(D-MF/HF) 송·수신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원거리 조업 어선 700척에 MF/HF 송·수신기 장비를 단독으로 공급하는 계약이다. 지난해 원거리 조업선 100척에 장비를 시범 운영한 삼영이엔씨의 MF/HF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디지털 MF/HF 송·수신기는 육상에서 100km 이상 떨어진 원거리 해상에서도 조업 어선의 실시간 위치 확인할 수 있는 장비다. 선박의 사고예방, 신속한 구조 활동을 목적으로 개발됐다. 그간 육상에서 100km 이상 떨어진 바다에서는 음성 통신만 가능하고 데이터 통신이 어려워 어선의 위치 정보 등을 이용한 조업 어선 관리에 한계가 있었다. 해당 장비를 활용할 경우 선박의 위치 정보 이외에 조업 실적, 기상 및 어황 정보 등의 데이터 수신도 가능하다.



삼영이엔씨는 지난해 해양수산부와 함께 한국형 e-Nav(바다 내비게이션)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세계 최초 원거리 해상디지털통신망(D-MF/HF)을 선보였다. 


해양수산부는 현재 차세대 항해통신장비(e-Nav 선박단말기), 차세대 운영플랫폼(e-Nav 서비스 시스템), LTE-M통신망(해상100km) 등의 한국형 e-Nav 구축사업(R&D)을 통해 세계 최초로 e-Nav 서비스 상용화를 계획하고 있다. 이를 통해 그동안 일본·유럽에 종속됐던 항해통신장비 및 차세대 통신기술 분야에서 선도적 입지를 확보할 방침이다.


현재 e-Nav 서비스 시행은 전세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사업이다. 기존 아날로그 방식의 해상교통정보서비스 체계가 디지털 방식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향후 10년내 약 290조원 규모의 차세대 항해통신장비 시장이 열릴 것으로 관측된다. 


황재우 삼영이엔씨 대표는 "올해부터 공급이 본격화되는 e-Nav 선박단말기와 디지털 MF/HF 송·수신기를 회사의 신 성장동력으로 발전시키겠다"며 "세계 해양 디지털 산업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