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네버슬립
워너미디어-디스커버리, 합병 논의 착수
신설 법인 설립 유력…넷플릭스 등 OTT 사업자 경쟁 본격화?
이 기사는 2021년 05월 17일 10시 2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머니네버슬립 에디터 X] CNN, HBO 등 케이블 채널을 보유한 '워너미디어'와 다큐멘터리 전문채널 '디스커버리'간 합병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넷플릭스, 디즈니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업과의 경쟁을 위해 힘을 합치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CNBC 등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AT&T는 워너미디어 등 미디어 사업부를 디스커버리와 합병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 중에 있다. 논의 결과는 빠르면 17일 발표될 예정이다. 


AT&T는 미국의 대표 통신사업자다. 앞서 2018년 워너미디어(구 타임워너)를 인수하며 미디어 콘텐츠 사업에도 뛰어들었다. 워너미디어가 보유한 채널로는 CNN, HBO, 시네맥스, TNT, TBS 등이 있다.



AT&T와 디스커버리는 신설 법인을 설립하는 식으로 합병 관련 논의를 진행 중에 있다. 신설 법인이 워너미디어와 디스커버리가 보유한 채널을 모두 소유하게 될 예정이다. 


두 기업간 합병 논의는 최근 콘텐츠 시장에서 케이블 TV 사업이 쇠락하고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가 주요 소비(시청) 형식으로 자리잡은 상황에서 이뤄지게 됐다. 외신들은 AT&T(워너미디어)와 디스커버리가 넷플릭스, 디즈니등과 본격적으로 경쟁하기 위해 합병 논의를 시작했다고 분석한다.


현재 AT&T와 디스커버리는 신규 법인의 합병 비율 및 지분 구조에 대한 논의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시장 기업가치를 고려해 최종 합병이 이뤄질 전망이다. 워너미디어의 경우 2018년 AT&T에 인수될 시 850억달러(약 96조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은 바 있다. 나스닥 상장사인 디스커버리의 시가총액은 현재 167억달러(약 19조원)에 달한다.


한편 CNBC는 소식통을 인용해 "합병 논의가 최종 합의에 도달한 것이 아니어서 여전히 결렬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이 기사는 아침 8시 전에 발송되는 뉴스레터에서 더 빠르게 볼 수 있습니다. 머니네버슬립에서 이메일을 등록하면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머니네버슬립 151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