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바다 "빠른 시일 내로 거래재개 이끌 것"
헤외 관계법인 요구사항 제출 차질탓…주주 간 경영권 갈등 입장도 밝혀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소리바다가 감사보고서 의견거절로 인한 상장폐지 사유에 대해 빠른 시일 내로 거래재개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새로운 사업과 경영에서 내실을 다져 위기상황을 정면으로 돌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소리바다 관계자는 상장폐지 사유에 대해 "횡령이나 배임 등의 사유가 아닌 감사인이 요구하는 해외 관계 법인 자료 등의 요구 사항을 제때 제출하지 못한 탓"이라며 "빠른 시일 내로 이의신청을 통해 거래재개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리바다는 최근 주주들 사이에서 경영난과 주가 하락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중부코퍼레이션과의 분쟁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소리바다는 그동안 최대주주인 중부코퍼레이션과 소송 분쟁으로 회사 경영과 자금 유치에 치명적인 어려움을 겪었다는 입장이다. 



소리바다 관계자는 "중부코퍼레이션과 관련자들이 일으킨 소송은 18건에 달하고 이외에도 부정적인 기사들이 대외로 노출돼 관계사들과의 거래에도 마찰을 빚었다"며 "현재 회사 신뢰도의 치명적인 하락으로 인해 지금도 많은 거래처와의 소통이 어려운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장에서 업무를 수행하는 직원들은 업무가 마비될 정도의 항의와 민원을 처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리바다는 우선 자본잠식 해소를 위한 재무상황 안정화에 나설 계획이다. 향후 진행될 임시주주총회에서 감자가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주주들의 사전 동의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선 관계자는 "회사의 현 상황에 대해 주주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소리바다는 앞으로 자본잠식 해소를 위한 감자 및 신규자금 유치를 위한 유상증자를 진행해 재무 상황을 안정시키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