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컨소, 8000억 가락쌍용1차 리모델링 수주
주간사 쌍용 지분 26%, 포스코·현대ENG·대우건설도 참여


서울 송파 '가락 쌍용1차' 리모델링 투시도. 사진=쌍용건설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쌍용건설 컨소시엄이 역대 최대 규모의 리모델링 사업인 가락 쌍용1차아파트 공사를 수주했다.


17일 쌍용건설에 따르면 쌍용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15일 개최된 가락 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전체 조합원의 96.7% 찬성표를 획득해 시공사로 선정됐다. 컨소시엄 주간사는 쌍용건설로 지분 26%를 보유했으며, 나머지는 포스코건설 26%, 현대엔지니어링 25%, 대우건설 23%로 구성됐다.



해당 사업은 서울시 송파구 가락동 140번지에 위치한 가락 쌍용1차아파트를 리모델링하는 공사다. 공사비만 8000억원으로 국내 리모델링 역사상 최대 금액이다.


1997년 준공된 이 아파트는 3개층 수직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지하3층~24층 14개동이 지하 5층~27층 14개동으로 변모한다. 기존 2064가구를 2373가구로 확대해 증가된 309가구는 모두 일반 분양한다. 


지하 5층까지 주차장이 신설돼 주차대수가 2022대에서 3590대로 늘어나고 최상층에는 입주민을 위한 스카이커뮤니티 3곳과 스카이루프탑가든 1곳을 조성할 계획이다. 단지 전체 1층을 필로티 구조로 설계하고 주차공간의 지하화를 통해 지상의 다양한 조경공간이 조성된다.


기존 가구별 전용면적은 59㎡ 1032가구가 74㎡로, 84㎡ 1032가구가 104㎡로 확대된다.


쌍용건설 손진섭 상무는 "향후 리모델링 시장 확대에 맞춰 타사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시장 지배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 송파 '가락 쌍용1차아파트' 전경. 사진=쌍용건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쌍용건설

◇ 승진 ▲ 부사장 이경석 ▲ 상무 이상엽, 유종식 ◇ 신규 선임 ▲ 상무보 제갈명, 송준호, 이계상

쌍용건설, 올해 10개 단지 6700가구 공급

'더 플래티넘' 주택사업 다양화…리모델링·재개발·도시개발사업·주상복합 등

최세영(쌍용건설 상무) 부친상

▲최병주 씨 별세, 이규정 남편상, 최세영(쌍용건설 상무)·최선주 부친상, 조미영 시부상, 정대영(과수원 학원 대...

쌍용건설, 리모델링 1위 굳히기 나서

20년간 13개 단지·9000여가구, 1조 수주

대우건설, 12년만 리모델링 사업 재개

가락쌍용1차아파트 사업입찰 참여…연간 3000~5000억원 수주 목표

韓 해외건설 기업, 코로나에도 해외서 인정받아

쌍용건설‧현대건설‧현대ENG, 안전·보건·환경·디자인부문 잇단 수상

'주택 호조' 쌍용건설, 해외는 코로나 여파

코로나19로 해외대금 지연, 이익율 0.1%…싱가폴 공사 등 원가율 105% 육박

김석준 회장, 쌍용건설 대표이사 3번째 연임

최대주주 두바이투자청 이사회서 만장일치 의결

몸값 10조, 관건은 주택

③올해 분양목표 2만가구 역대 최대…달성 가능성 '희박'

건설 관련 평판조회·어음할인 문의 급증

정부의 주택공급 확대에 따라 건설 자재업체 중심으로 '활기'

쌍용·롯데건설, 냉난방 효율 녹색기술 인증

단열 성능 20%↑ 설치 원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