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프라퍼티, 파주·서울 강서에 도심형 상업시설 개발
사업주관사 인창개발과 MOU...스타필드 입점은 확정 안 돼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신세계프라퍼티가 경기도 파주 운정 신도시와 서울 강서구에 세워질 랜드마크 개발에 참여하게 됐다.


신세계프라퍼티는 부동산 개발업체인 인창개발과 사업개발 및 위탁운영에 대한 공동사업 추진 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이번 MOU를 통해 인창개발이 개발하고 현대건설이 시공하는 '파주운정 주상복합용지(8만9979㎡)'와 '가양동 CJ부지(10만5775㎡)'의 복합상업시설 개발과 운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양 사는 이번 사업협력이 외연확장이나 수익성 측면에서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먼저 인창개발은 신세계프라퍼티의 상업시설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개별 분양의 한계를 벗어나 대규모 상업시설 자산을 안정적으로 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신세계프라퍼티는 핵심 역량인 리테일을 강점으로 주거, 지식산업센터 등 다양한 복합 개발 사업을 통해 복합 디벨로퍼로서 발돋움할 기회를 갖게 됐다고 자평했다.


이형천 신세계프라퍼티 개발담당 상무는 "이번 MOU를 통해 인창개발과 함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상업시설을 개발케 됐다"며 "사업영역을 확장해 앞으로도 고객의 공간가치를 창출하는 종합 부동산 디벨로퍼로서 끊임없이 도전하고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계 일각에선 신세계프라퍼티가 파주 운정부지, CJ 가양동부지에 스타필드를 넣지 않겠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사측은 "사업 초기인 터라 확정된 사항은 없다"면서 "일단 도심형 상업시설을 조성하는 차원에서 체결된 MOU"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