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운용, 채권 ETF 3종 신규 상장
6월 추가 상장으로 ETF 라인업 확장 나서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KB자산운용은 오는 26일 채권 ETF 3종 'KIS종합채권액티브' 'KIS단기종합채권액티브' 'KIS국고채 30년 Enhanced'을 신규 상장한다고 24일 밝혔다. 오는 6월에는 비메모리 관련 액티브 ETF와 컨택트 관련 ETF도 상장을 준비하고 있어, 대대적인 ETF 라인업 확장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에 상장하는 ETF는 국내 전체 채권시장대비 초과성과를 추구하는 KBSTARKIS종합채권(A-이상)액티브 ▲단기채권시장에 투자하는 KBSTAR KIS단기종합채권(AA-이상)액티브 ▲환매조건부 채권(RP)을 활용 국고채 30년채권에 130%수준으로 투자하는 KBSTAR KIS 국고채 30년 Enhanced ETF다.


특히 'KBSTAR KIS 국고채 30년 Enhanced ETF'는 국고30년 채권에 집중투자하는 상품으로 국내채권 중 만기가 가장 긴 상품이다. 국고채 30년물 최근 발행 종목에 투자하면서 RP매도를 통해 국고30년 채권을 30%수준 추가 매수하는 전략을 사용한다. 


KB자산운용은 이번 ETF 3종 추가상장으로 시장 내 채권 ETF 60개 중 20개를 KB자산운용이 운용하게 된다. KB자산운용은 국내 채권을 만기별로 구분해 총 13개 ETF를 운용중이며, 채권커브전략에 투자하는 전략상품 4종, 해외채권 4종을 운용하고 있다.



글로벌 ETF시장에서 채권ETF는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분야 중 하나다. 2009년 11조에 불과했던 관련 자산이 2020년 1320조로 120배 성장했다. 국내 채권ETF시장도 올해 들어 순자산이 1조3000억원 증가하며, 전년대비 20%넘게 성장했다.


오는 6월 초에는 비메모리 관련 액티브 ETF와 컨택트 관련 ETF가 상장할 예정이다. 비메모리 ETF는 주식형 액티브 ETF로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74% 비중을 차지하는 시스템 반도체 관련 국내주식에 투자한다. 시스템 반도체 시장은 인공지능, IoT, 자율차 등 4차산업 혁명의 핵심 부품 산업이다.


금정섭 KB자산운용 ETF전략실 실장은 "보험사가 동일한 투자금을 국고30년채권과 KBSTARKIS국고채30년 EnhancedETF에 투자할 경우 ETF투자시 RBC개선 효과가 더 높아져 투자수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개인투자자 입장에서도 채권만기수익률이 2.8%수준으로 개인연금이나 IRP계좌에서 장기보유 시 은행예금대비 높은 수익 추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해당 ETF 투자시 동일한 투자금으로 국고30년 채권에 130%투자하는 효과가 발생하는 만큼, 보험사 등 기관투자자의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