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가상자산 수탁 플랫폼 개발
지닥과 공동 운영, 블록체인 기반 금융 사업모델도 개발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SK증권이 가상자산 관리 플랫폼 개발을 시작으로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 금융 사업모델 개발에 나선다. 


24일 SK증권은 가상자산 거래소 지닥(GDAC)을 운영하는 피어테크(Peertec)와 디지털 자산 수탁 서비스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증권은 피어테크의 수탁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자산 관리 플랫폼을 구축하고, 블록체인 기반 금융 사업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수탁 플랫폼은 양사가 공동 운영할 방침이다. 



피어테크는 지닥 거래소를 통해 기업용 수탁서비스 그로우(Grow)를 운영 중이다. 세종텔레콤, 다날핀테크, 에이치닥테크놀로지(HDAC) 등을 고객사로 두고 있으며, 우리금융 자회사 우리펀드와 디지털 자산의 회계, 매매, 수탁등의 과정을 관리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하는 수탁 플랫폼은 기존에 운영하던 기업용 서비스에 더해 증권사 등 금융기업에 특화된 플랫폼이 될 전망이다. 


피어테크 관계자는 "금융사 운영의 노하우와 기존 고객 등 SK증권의 역량과 피어테크의 수탁 기술력을 활용해 제도권 금융을 공략한 플랫폼을 개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신 SK증권 사장은 "디지털 자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SK증권은 금융소비자보호 관점에서 안전한 서비스 제공을 위한 인프라를 갖춰 나갈 것"이라며 "국내 제도화에 발맞춰 단계적으로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