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ESG채권 발행나선 DL이앤씨, 기대감 '솔솔'
신용등급 'AA-', ESG 등급 'ST1' 확보...성공적 채권 시장 데뷔 기대
이 기사는 2021년 05월 24일 14시 1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DL이앤씨가 신용평가사로부터 우량 신용등급을 평가받으며 내달 예정된 회사채 발행에 초록불이 켜졌다. 올해 초 대림산업으로부터 독립한 후 첫 번째 공모조달에 나선 DL이앤씨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의 한 종류인 지속가능채권으로 투자 수요를 끌어 모을 전망이다. 증권업계에서는 DL이앤씨가 우수한 재무구조를 갖춘데다 최근의 ESG 훈풍에 힘입어 회사채 시장에 성공적으로 데뷔할 것이란 견해가 나온다.


24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DL이앤씨가 6월 초 2000억원 규모 제1회 회사채 발행에 나선다. 만기구조는 3년물 1500억원, 5년물 500억원 규모로 짜였으며 그중 5년물은 지속가능채권 형식으로 발행될 예정이다. 


DL이앤씨는 ESG 채권발행을 위한 사전인증 평가에서 한국기업평가로부터 지속가능부문 최고 등급인 'ST1'까지 부여 받았다.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은 오는 27일이며 내달 4일 발행된다.


국내 신용평가사(이하 신평사)들은 첫 번째 회사채 발행에 나선 DL이앤씨의 신용등급을 높게 평가했다. 21일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는 DL이앤씨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A-', 아웃룩을 '안정적'으로 부여했다. 신평사 중에선 지난 2월 나이스신용평가가 가장 먼저 DL이앤씨의 등급을 'AA-'로 평가한 바 있다. 이로써 DL이앤씨는 국내 신평사 3사 모두에게 우량등급을 인정받은 셈이다.



신평사들은 DL이앤씨의 우수한 수주 경쟁력과 시공 능력을 높게 평가했다. DL이앤씨는 올해 1월 1일자로 DL(옛 대림산업)의 건설사업부문이 인적 분할되며 설립됐다. DL의 건설사업부문은 지난 2020년 기준 시공능력평가액 3위 수준이며 종속회사 DL건설을 통해 주택, 토목, 플랜트로 다각화된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


분할 과정을 거치며 DL 건설사업부문이 보유하고 있던 대부분의 자산을 DL이앤씨가 승계한 점도 재무구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분할 전 3조3000억원에 달했던 총차입금은 분할 후 7857억원으로 줄어들었으며 반대로 현금성 자산은 차입규모를 상회하는 1조6000억원을 확보했다. DL이앤씨가 보유한 용지, 유형자산, 투자부동산 등의 자산가치는 우수한 신용등급의 뒷받침으로 작용했다.


성태경 한기평 수석연구원은 "DL이앤씨는 주택사업에서 우수한 분양성과와 채산성을 바탕으로 견조한 현금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라며 "코로나 19 확산 등의 영향으로 비건축 부문에서 비우호적인 수주여건이 지속되고 있으나, 주택부문 수주 경쟁력을 통해 사업기반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출처=한국신용평가


증권업계에서는 DL이앤씨가 처음 회사채 시장에 진입했지만 탄탄한 재무구조와 함께 ESG 훈풍까지 이어지고 있는만큼 성공적으로 입성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올해 1월 5조원 규모로 발행된 ESG 채권은 4개월 만에 27조원 가량 늘어나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말 국민연금이 ESG 수요에 불을 지핀 이후 ESG 채권들은 시장에 등장하는 족족 오버부킹(초과 수요예측)을 기록 중이다. 특히 우량등급 이상의 발행사가 발행하는 ESG 채권은 없어서 못 팔정도로 높은 매수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DL 그룹은 올해 지주사 전환과 회사 분할, 친환경 사업 등에 공을 들이며 전방위 ESG 경영에 나서고 있다. 우선 지배구조(G) 부문에서는 투명성 확립을 위해 사외이사만으로 구성된 거버넌스 위원회를 설치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나설 계획이다. 친환경(E) 부문으로는 최근 수소에너지, 탄소 포집 및 저장(CCS), 수처리 등 신사업을 발굴해 미래 먹거리를 확보에 나서고 있다.


DL이앤씨는 지속가능 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을 친환경 건축물 공사와 상생 협력사 자금 지원에 활용할 계획이다. 건설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절감하는 동시에 냉난방 에너지 소비량이 적은 친환경, 고효율 건축물을 공급하는 것이 목표다. 이외 협력사 자금조달 부담 해소를 위한 상생기금에도 ESG 채권 조달금액을 활용할 전망이다.


DL이앤씨는 올해 1월 1일 DL의 건설산업부문에서 분리된 종합 대형건설사다. 대림산업은 2021년 1월 1일을 분할기일로 디엘이앤씨와 디엘케미칼(물적분할 신설법인)를 각각 설립하고, 디엘(존속법인)로 상호를 변경했다. DL이앤씨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돼 있으며 최대주주는 분할일 기준 21.7% 지분을 확보한 대림(구 대림코퍼레이션)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DL이앤씨, 건설업 ESG채권 대열 합류

2000억 중 25% ESG에…NH·KB·삼성증권·신한금투 대표주관

환경부 K-텍소노미, ESG 시장 위축시킬까

유럽 텍소노미 기반의 강도 높은 기준…"국내 상황 맞게 점진적 개선 유도해야"

한신평, 금융사 ESG 평가 '눈에 띄네'

은행·캐피탈사 위주 레코드 확보...업계 선도적 우위 지속 기대

저신용등급 크레딧물, '강세' 이어간다

하이일드펀드·1Q 실적 개선 효과..."당국 지원 확대로 긍정적 전망 지속"

하남 H2 개발사업, DL이앤씨 등 47개사 관심

건설사·증권사 등 7월내 컨소 구성…사업비·토지비는 미지수

'최초' 타이틀 달고 ESG 선도

⑤2005년부터 ESG 실천, 운용에 접목 등···그룹 발맞춘 행보

'ESG 강화' DL이앤씨, 中수처리 기업 지분 투자

지분 25% 확보…동남아·러시아 진출 모색

DL이앤씨·현대엔지 컨소, 4000억 규모 리모델링 사업 수주

수원 신성신안쌍용진흥 수직·별동 증축…2026년 말 준공

에너지 업계, 이어지는 ESG債 릴레이

DL에너지, 녹색채권 발행 기대감↑…"그린디메리트 벗어나기 위함"

ESG 경영에 '노란불' 들어온 HDC현산

작년 사망사고 '0'·안전경영실 신설 무색…기업지배구조원 7월 등급 조정 영향도

DL이앤씨, 산본 율곡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수주

수주액 5000억 규모···한 달 반 사이 리모델링 누적 수주액 1조 돌파

DL이앤씨, ESG채권 포함 2950억 조달

사회적·녹색채권 950억 배정…신월여의도로 시행사 지분 매입용

평택화양지구, PF 유동화 본격화

총 100억원 한도 내 21회 발행…5년간 공사비·사업비로 사용

DL건설, 숭의3구역 시공권 수주 본계약 체결

정비사업방식 변경 따른 재수주…계약액 1313억 규모

DL이앤씨, 통합 원가 BIM 시스템 완성

건축물 스마트 유지보수 체계 확립…전 자재 물량 산출 효율↑

DL이앤씨 일시적 5계단↓…엇갈린 DL 형제들

시평액 4.6조↓…DL건설 5계단 상승한 12위 안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