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업계 최초 'ESG 위원회' 신설
5명 위원 선임…ESG협의회·ESG실무협의회도 운영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신한카드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책임 경영 강화를 위해 이사회에서 'ESG위원회' 설치를 의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이날 이사회 결의를 통해 관련 규정을 의결하고, 5명의 ESG위원회 위원을 선임했다. 이에 따라 ESG 관련 주요 전략 결정과 정책 수립을 사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에서 총괄·관리할 수 있게 됐다. 


ESG위원회는 신한카드가 추진하고 있는 ESG경영을 강화함과 동시에 ESG 관련 전략·사업들을 이사회를 통해 투명하게 진행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ESG위원회 운영을 통해 전사적으로 ESG 추진동력을 강화하고, ESG 활동을 체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신한카드 경영진으로 구성된 ESG 협의회, 실무부서 부서장으로 구성된 ESG 실무협의회도 운영할 예정이다. ESG 경영 추진을 위해 이사회부터 실무 부서까지 모두 참여할 수 있는 유기적인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의 ESG 경영이 더욱 체계적으로 추진되고, ESG 성과 또한 고객·투자자들에게 투명하게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다양한 ESG 활동을 전개해 사회적 기업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