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ESG 경영' 가속
증권·운용 등 계열사 동참…전담부서도 신설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교보생명이 주요 계열사들과 손잡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ESG 경영에 속도를 낸다.


교보생명은 교보증권,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교보악사자산운용, 교보자산신탁 등 금융 계열사들과 함께 기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전 세계적 탄소 중립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을 선언한다고 28일 밝혔다. ESG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글로벌 환경 이니셔티브인 CDP(탄소정보공개프로그램) 서명 기관에도 가입할 예정이다.


교보생명은 구체적으로 ▲향후 신규 국내외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파이낸싱에 참여하지 않고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특수목적회사(SPC)에서 발행하는 채권을 인수하지 않으며 ▲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목적으로 발행되는 다른 어떠한 채권도 인수하지 않고 ▲ 재생 에너지 등 ESG 요소를 고려한 친환경 관련 투자는 확대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의 중요성을 일찍이 인지하고 선제적으로 ESG 관련 투자 체계 구축에 힘써왔다"며 "'건강한 사업을 영위하는 지속가능기업'에 투자해 안정적인 수익을 거둬 이해 관계자의 공동 번영에 기여한다는 원칙을 지켜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서 ESG에 기반을 둔 투자 체계를 바탕으로 투자 프로세스, 전략 등 의사결정 과정에서 투자 대상의 재무적 요소뿐만 아니라 ESG 등 사회적 책임과 지속 가능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왔다"고 덧붙였다. 10여년 전 3조원이던 ESG 관련 투자 규모는 현재 3배 이상으로 증가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지난 2010년에는 국내 보험사 중 최초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국제협약인 UN 글로벌콤팩트(UNGC)에 가입했다. 또한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2011년부터 매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 온 상황이다.


교보생명 본사 [제공 =교보생명]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