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케이비자산운용
넥스턴바이오, 로스비보 인수 완료…바이오사업 '박차'
전경진 기자
2021.05.31 12:33:16
美 신약개발사 지분 50% 확보…당뇨 완치제 개발중, 코로나19 치료제 등도 연구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코스닥 상장사 넥스턴바이오가 미국 로스비보 테라퓨틱스(RosVivo Therapeutics, 이하 로스비보)의 인수를 완료하고 바이오 사업을 본격화한다. 넥스턴바이오는 로스비보 인수를 통해 당뇨병 완치제 뿐 아니라 코로나-19, 비만, 비알콜성 지방간질환, 기능성 위장 장애 등에 대한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게 됐다.


넥스턴바이오사이언스의 자회사 넥스턴바이오는 미국 로스비보 테라퓨틱스(RosVivo Therapeutics, 이하 로스비보)의 지분 50%를 약 550만달러에 인수했다고 31일 밝혔다.


넥스턴바이오는 로스비보가 보유한 마이크로RNA(miRNA) 기술을 대상으로 국내∙외 유수의 법무법인, 전략컨설팅 법인, 특허법인 및 회계법인과 함께 실사 및 가치평가를 진행한 후 투자를 결정했다. 다수의 당뇨 질환 전문의로부터 신약 효능에 대한 의견도 참고했다.


우선 넥스턴바이오는 로스비보 인수로 miRNA 기반으로 한 당뇨 치료제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글로벌 마켓 인사이트(Global market Insight)에 따르면 2020년 세계 당뇨 치료제 시장 규모는 655억달러(약 73조원)에 육박한다. 보건 의료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에 공개된 국민 관심 질병통계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국내 당뇨병 환자 수는 무려 23.8% 증가했다.

관련기사 more
넥스턴바이오사이언스, 부동산 팔아 생산설비 산다 넥스턴바이오, 中제약사와 NDA 체결 콘텐츠 강화나선 스튜디오산타, 유동성 확보 주력 로스비보, miRNA 기반 당뇨 치료제 개발 가속

로스비보의 신약(RSVI-301)은 당뇨 완치를 목적으로 개발되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노보노디스크, 일라이릴리, 아스트라제네카, 사노피 등 글로벌 대형 제약회사들은 일찍이 당뇨 치료제 개발에 참여해 당뇨 시장을 점유하고 있지만, 증상을 완화시키는 고식적 방법에 의존하고 있어 당뇨의 원인에 접근하는 근치적 치료제의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다.


더욱이 로스비보의 신약은 주사 빈도수를 6개월에 1회로 대폭 줄이고 구토, 설사 및 소화 장애 등의 부작용을 완화시킴으로써 기존 당뇨약의 약점을 보완하는 제품이다. 향후 장기 복용 환자를 위한 차세대 당뇨약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제약사들의 당뇨 치료제는 완화가 아니라 증상 완화제인 데다 부작용, 잦은 투여 횟수 등으로 환자들에게 부담이 되는 것이 현실이다. 미국 처방약값 비교 플랫폼 'GoodRx'는 지난해 4월 리서치에서 투여약 종류에 따라 매달 평균 220~480달러에 달한다.


넥스턴바이오는 로스비보 인수로 당뇨병 치료제 뿐 아니라 코로나-19, 비만, 비알콜성 지방간질환, 기능성 위장 장애 등에 대한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바이오기업으로서의 역량을 본격적으로 갖추게 된 셈이다.


넥스턴바이오 관계자는 "로스비보와 함께 투자를 넘어 당뇨 정복이라는 책임감을 갖고 연구 개발에 협력할 것"이라며, "miRNA 연구 논문에서 발표한 근치적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향후 진행하게 될 임상시험에서도 입증해 당뇨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제 옵션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팍스넷뉴스 2022 증권포럼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