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산업, LG화학과 AN 합작 투자 계약 체결
창사이래 첫 합작회사 추진…2024년 양산 목표
아크릴로니트릴(AN)을 생산하고 있는 태광산업 석유화학 3공장 전경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태광그룹 섬유∙석유화학 계열사인 태광산업이 LG화학과 아크릴로니트릴(AN) 합작회사를 설립한다.


태광산업은 2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합작법인 '티엘케미칼(가칭)' 설립 안건을 승인했다. 정찬식 태광산업 석유화학부문 대표와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 본부장은 이날 오후 AN 증설과 관련한 합작 투자 계약서에 공식 서명했다. 


합작법인 주식은 태광산업이 370만주, LG화학이 148만주를 각각 취득할 예정이다. 취득 후 지분율은 태광산업 60%, LG화학 40%다. 정식 법인 명칭, 설립일 등은 하반기 중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태광산업 관계자는 "합작법인 설립에 나선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라며 "양사는 향후 유상증자 등을 통해 추가 출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태광산업은 현재 울산 남구 석유화학 3공장에서 연 29만톤의 AN을 생산하고 있다. 신규 합작공장은 울산 1·2공장 인근에 마련할 방침으로, 설계, 시운전 등을 거치고 오는 2024년 첫 상업생산에 나설 예정이다. 합작공장의 생산능력은 연 26만톤에 달할 전망이며, 해당 법인에서 생산한 AN은 태광산업과 LG화학에 공급할 계획이다. 


태광산업 관계자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AN을 사용하는 가전·자동차·위생 분야의 석유화학 제품 수요 증가에 따른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