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전세계 누적 판매 5000만대 돌파
10년부터 매년 평균 270만대 판매…해외 비중 70% 이상
(사진=기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기아가 전세계 누적 판매 5000만대를 돌파했다.


기아는 지난 5월까지 국내 1424만581대, 해외 3587만9531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5012만112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기아의 전세계 누적 판매 5000만대 돌파 기록은 지난 1962년 우리나라 최초 삼륜차 'K-360'을 출시한 이후 59년 만에 이뤄낸 성과다.


기아는 2003년 전세계 판매 1000만대를 달성했고, 2010년 2000만대, 2014년 3000만대, 2017년 4000만대에 이어 4년 만에 5000만대 고지에 올라섰다. 기아는 2010년 처음으로 연간 전세계 판매 대수가 200만대를 돌파한 이후 매년 전세계 평균 270만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수출과 해외 현지 판매가 전체 판매 비중의 70% 이상을 차지했다. 


국내 시장은 2015년부터 6년 연속 연간 50만대 이상의 판매량을 달성했다. 국내에서는 기아의 대표 스테디셀러인 '쏘렌토'와 '카니발'이 올해 매달 6000대 이상씩 꾸준하게 팔리고 있고, 새로운 세단 모델 'K8'은 사전계약 대수가 연간 판매목표 8만대의 30%인 2만4000여대로 판매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EV) 'EV6'도 사전예약이 3만대를 넘는 등 친환경차까지 차종별로 고른 인기를 보이며 지난해에 기록했던 국내시장 최대 판매 기록 55만2400대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해외 시장은 기아 최초로 전세계 누적 판매 600만대를 돌파한 '스포티지'를 대표로 쏘렌토, 카니발 등 레저용차량(RV)이 판매를 이끌었다. '텔루라이드'와 '셀토스' 등 해외 현지 시장에서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도 꾸준하다. 텔루라이드는 2019년 3월 미국에서 출시한 이후 18만대 이상 판매됐다. 셀토스는 2019년 8월 인도시장에서 판매된 이후 17만대 이상이 팔려 기아 인도판매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모델별로는 준중형 SUV 스포티지가 614만대라는 압도적인 판매량으로 역대 1위를 차지했다. 스포티지는 해외에서만 538만대 이상이 팔리며 기아 최초로 전세계 누적판매 600만대를 넘어섰다. 1987년 출시해 소형차급 대표 모델로 큰 인기를 끈 '프라이드'가 392만대로 2위에 올랐고, 쏘렌토(370만대), '모닝'(340만대), '봉고'(320만대)가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전세계 누적 판매 5000만대라는 대기록 달성은 고객들이 보내준 성원 덕분이다"라며 "훌륭한 품질과 서비스로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