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GS샵·LG유플러스와 '빅데이터' 동맹
'이업종 데이터 융합 플랫폼' 제휴 확대…초개인화 마케팅·신사업 발굴 활용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KB국민카드가 GS샵, LG유플러스와 빅데이터 부문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이들 3사는 '이업종 데이터 융합 플랫폼'에 참여할 예정이다. 지난해 5월 KB국민카드가 ▲AB180 ▲롯데백화점 ▲다나와 ▲중고나라 ▲티머니 ▲토파스여행정보 등 7개 기업이 제휴해 만든 고객 동의 기반의 데이터 융합 플랫폼이다. 참여 기업들이 보유한 소비·쇼핑·검색·교통 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초개인화 마케팅과 신사업 발굴 등에 활용하고 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GS샵과 LG유플러스의 플랫폼 참여로 방대하고 수준 높은 양질의 유통·통신 관련 빅데이터 확보는 물론 기업간 데이터 융합과 협력을 통해 데이터 경쟁력 제고와 시너지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민 LG유플러스 기술부문장(부사장)은 "데이터가 전 사업의 혁신 성장을 가속화하는 '데이터 경제 시대'가 본격화하고 있다"며  "LG유플러스는 이번 협약을 비롯해 외부와 적극적인 데이터 제휴∙협력을 통해 데이터 중심으로 변화하는 시장 요구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B국민카드는 플랫폼 참여 제휴사를 계속 늘릴 예정이다. 국민카드 관계자는 "제휴사를 확대해 데이터 기반 신사업 발굴의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라며 "해당 플랫폼이 고객에게 수준 높은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간 부문 대표 데이터 융합 플랫폼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