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라이프, 첫 임원 인사는 '신한·오렌지 균형'
핵심 부서 고르게 배치
이 기사는 2021년 06월 03일 17시 2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신수아 기자]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 '통합법인' 신한라이프의 임원진 윤곽이 공개됐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에서 핵심 보직을 맡아 온 임원을 고르게 발탁해 조직 통합의 '균형'을 꾀했다는 평가다. 


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오는 7월 1일 출범하는 통합법인의 임원 내정자를 발표했다. 총 24명의 내정자가 공개된 가운데,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 출신의 임원이 비교적 고르게 발탁됐다. 


신한라이프의 전략기획장은 이영종 현 오렌지라이프 대표이사(부사장)이 맡게 됐다. 이 대표는 2019년까지 신한금융지주와 신한은행에서 핵심 보직을 거친 인물로, 오렌지라이프 인수의 실무를 책임졌던 인물이다. 인수 이후 합병작업(PMI)을 위해 오렌지라이프로 이동했으며, 올 초부터 오렌지라이프의 대표이사를 맡아 왔다.  


통합 시너지가 가장 기대되는 분야인 영업 채널은 양사의 핵심 인력이 최전방에 나선다. FC사업그룹은 곽희필 현 오렌지라이프 FC사업그룹장과 오동현 신한생명 FC사업그룹장이 각각 1그룹과 2그룹으로 나눠 이끌 예정이다. 



홍보팀과 브랜드팀은 오렌지라이프에서 인사와 홍보업무를 주도해왔던 이성태 전무가,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과 재무그룹 역시 오렌지라이프에서 각각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와 재무그룹 책임자였던 오민 전무와 박경원 전무가 맡게 됐다. 


자산운용그룹과 리스크관리그룹, 투자금융본부는 신한생명에서 각각 관련파트를 이끌어왔던 구도현 상무, 정봉현 상무, 허도일 상무가 내정됐으며, ICT그룹과 WM본부는 오렌지라이프 내 담당이었던 한상욱 상무와 이영재 상무가 책임진다. 이 밖에도 실무 그룹의 책임자들은 기존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에서 동일 조직을 이끌었던 인물들로 고르게 발탁됐다. 


앞서 신한라이프 최고경영자(CEO)는 성대규 현 신한생명 사장이 내정된 바 있다. 신한라이프의 본점 소재지는 서울 중구 장교동에 위치한 신한 L타워다. 


신한금융그룹은 2019년 2월 오렌지라이프를 인수한 이후 두 회사의 통합 작업을 진행해 왔다. 지난해 3월 통합 일정을 공식화한 이후 같은 해 12월 주주총회 결의를 통해 합병 계약을 체결했으며, 지난 12일 금융위원회는 두 회사의 합병인가를 승인했다. 


한편, 신한라이프가 공식 출범하면 생보업계 4위로 올라설 것으로 보인다. 생명보험협회 통계자료에 따르면 2020년 말 별도기준 총자산 1위는 309조8026억원을 보유한 삼성생명, 2위는 127조5300억원을 보유한 한화생명, 3위는 115조4861억원을 보유한 교보생명이다. 뒤이어 4위는 67조1429억원을 보유한 농협생명이다. 지난해 말 기준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총 자산은 각각 36조7592억원, 34조7505억원으로, 통합법인의 총자산은 단순합산해 71조5097억원으로 추산된다. 


규모의 경제화와 더불어 영업력 제고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등록 설계사만 1만3000여명으로 추산되는 상황이다. 신한생명의 전속TM조직과 오렌지라이프의 전속 FC채널이 합쳐지며 채널 다각화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신평 관계자는 "오렌지라이프와 합병을 가정한 2020년 시장점유율은 수입보험료 기준 8.2%, 총자산 기준 7.3%, 보장성보험료 기준 10.2%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한 바 있다. 


합병 법인의 순이익은 단순 합산해 업계 빅3로 격상될 수 있는 수준이다. 2020년 별도 기준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의 순이익은 각각 9288억원, 1609억원, 3829억원이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순이익은 각각 1686억원, 2275억원으로 이를 단순 합산하면 3961억원이란 계산이 나온다. 이는 업계 2위를 다투는 한화생명과 교보생명의 이익규모와 맞먹는 수준이다. 


또한 자본건전성 척도인 RBC비율 역시 300%에 안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선 신평사 관계자는 "2021년 3월 말 신한생명의 RBC비율은 243.5%이며, 지급여력금액 중 후순위채를 일부 차감한 조정 RBC비율은 194.4%로 자본적정성이 우수하다"며 "오렌지라이프와 합병을 가정하고 2020년 말 합산 기준으로 산출한 RBC비율은 314.1%로, 합병법인의 자본적정성은 현 수준에서 더욱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신한생명, '헬스케어' 더한다

헬스케어 플랫폼 활용해 '초개인화' 맞춤 서비스 개발

'합병 앞둔' 신한생명, 신용등급 높아진다

자산·순익 업계 4위권 진입…RBC 역시 70%p 제고 전망

금융위,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합병 승인

7월 '신한라이프' 출범

합병 앞둔 신한생명, 상품 포트폴리오 손질

신한표 '종신·건강보험'+오렌지표 '변액·종신보험' 시너지 기대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석 달 앞으로 다가온 합병

전산·IT 통합작업 '이상무'…부문별 워킹그룹이 세부 점검中

신한생명, ESG 리딩컴퍼니 도약 '준비'

전담 실무협의회 통해 체계적 운영…최재철 전 대사 영입도

'신한표' 오렌지라이프, 실적 '이상無'

저축성보험 판매 줄여 재무수익성·건전성↑

신한라이프의 '통합' 키워드

화학적 결합의 원년…조직관리 전략과 용인술 주목

성대규 사장 "신한라이프, 리딩컴퍼니로"

신한·오렌지 장점 극대화…대화와 소통으로 새로운 가치 창출

신한·오렌지의 '통합 시계', 째깍째깍

핵심 시스템 '시범' 가동 중…잔여 작업은 내년 2월께 마무리

신한라이프, 생보사 빅4 시대 연다

내달 1일 통합법인 공식 출범…화학적 결합통해 시너지 극대화

신한라이프와 '컨템포러리 퍼플'

빅4시대 여는 신한라이프…신한·오렌지 '화학적 결합' 다짐

신한라이프, KT와 '하우핏' 공동사업 추진

'하우핏' 스마트폰에서 TV로 서비스 확대 기대

신한라이프, 줄줄이 등급 상향 '청신호'

영업기반 확대와 우수한 재무 건전성 반영…한기평 이어 한신평도 올릴듯

신한라이프, 신한·오렌지 시너지 신호탄

상반기 합산 순익 3000억…"IFRS 도입시 레벨업 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