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커피 찌꺼기도 자원' 홍보 캠페인 진행
사회공헌사업 통해 기업시민 역할 충실
(사진='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 지하철 홍보 캠페인. 사진제공=현대제철)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현대제철이 친환경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 홍보 캠페인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현대제철은 지난 2018년부터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 홍보에 앞장서왔다. 올해 3월에도 한국생산성본부, 환경재단, 인천광역시와 함께 본 프로젝트 3차년도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커피박은 커피를 만들고 남은 부산물로 흔히 '커피 찌꺼기'로 불린다. 매년 국내에서 발생하는 커피박만 15만톤에 달하며 해마다 그 양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생활폐기물로 분류돼 대부분 매립 또는 소각 처리되고 있는 실정이다.



현대제철은 이와 같은 커피박을 친환경제품으로 재자원화해 폐기물 감축뿐만 아니라 사회적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커피박 재활용사업과 관련한 일자리는 소외계층에게 제공되어 프로젝트의 의미를 더하고 있다.


올해 커피박 재자원화 홍보 캠페인은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6일까지 인천 시내버스와 지하철 광고판을 통해 게시된다. 아울러 SNS를 통해 해당 광고에 대한 인증샷을 공유하면 다양한 친환경제품을 경품으로 제공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현대제철 한 관계자는 "향후에도 커피박 재자원화 사업과 같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실질적인 사회공헌을 통해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