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사모펀드 '식별코드'로 통합 감독업무 구축
금융상품 고유번호로 판매경로·신탁 등 정보 한눈에 감독…상품별 확대
이 기사는 2021년 06월 08일 17시 0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금융감독원이 사모펀드 부실운용 사태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로 금융상품에 고유 번호를 부여해 감독업무가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전망이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융상품총괄팀은 일부 금융상품에 인식 가능한 고유번호를 부여해 사모펀드 등 상품 정보를 일괄적으로 살펴볼 수 있도록 할 전망이다. 이전까지는 상품마다 판매사, 포함 신탁 등에 따라서 다른 상품으로 인식되는 문제가 있었다. 이러한 코드를 부여하면 해당 상품이 어느 판매사를 통해 누구에게 판매됐는지, 어떤 펀드나 신탁 상품에 포함돼있는지를 한눈에 살필 수 있다.


이러한 시스템이 구축되면 민원이 제기되는 등 피해가 발행한 상품에 대해 금융감독원이 보다 빠르게 운용 상태를 파악하고 모니터링을 진행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우선 가장 피해사례가 많은 금융투자상품을 우선으로 진행하되 인력이나 시스템 발달 수준에 따라 보험상품이나 예금대출 상품 등에 대해서도 업무를 확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연말까지 시스템을 구축해 내년에는 감독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 뿐 아니라 증권 유관기관은 사모펀드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시스템을 만들고 있다. 예탁결제원은 '펀드넷'을 통해 사모펀드가 투자하는 비시장성자산에 분류체계를 마련하고 참가자 간 자산식별이 가능하도록 표준코드를 부여하는 표준코드 관리시스템과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을 만들고 있다.


김용창 예탁원 사모펀드투명성강화추진단장은 "플랫폼 이용약관을 제정하고 금감원 '사모펀드 잔고대사 가이드라인', 금융투자협회 '사모펀드 수탁 가이드라인' 제정 지원 등 플랫폼에 대한 제도적 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펀드넷은 사모펀드가 투자하는 비시장성자산에 분류체계를 마련하고 참가자 간 자산식별이 가능하도록 표준코드를 부여하는 표준코드 관리시스템과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으로 이뤄졌다. 이를 통해 판매사, 금융당국 등이 상품 내 자산 잔고를 대사하는 등 부실운용을 사전에 확인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잔고대사를 지원하면 예탁결제원 뿐 아니라 다른 증권 유관기관과 금융당국도 펀드넷에서 부여한 표준코드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 팀장은 "운용업계 공동으로 사용하는 표준코드와 이에 따른 잔고대사 지원으로 제2의 옵티머스 사태 발생을 원척적으로 방지할 수 있게될 것"이라며 "투자자보호 강화 및 사모펀드 투명성 제고로 업계 경쟁력도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사모→공모' 타임폴리오, 외연 확장 통했다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 사모펀드 안정화도 반등 견인

'옵티머스 사태' 전문투자자 피해 대처는?

일부 기관 '계약 취소' 위한 소송 준비…다자소송 가능성도

옵티머스사태 후폭풍 속 예탁원 책임은?

'감사원' 결론에 촉각…자산명세서 허위 기재 책임 여부

금감원 '옵티머스'분쟁조정, 최선이었나

지난해 라임 부실펀드와 함께 건국 이래 최대의 사모펀드 사기 사건 떠오른 '옵티머스' 사태가 일단락될 전망이다. ...

수조원 벌금맞은 옵티머스, 기망행위·작전 탓

특경가법·부정거래행위 형사처벌규정 적용…벌금·추징액 합산 '20조'

한투證, 판매사 책임 사모펀드 '전액' 배상

총 10개 상품, 1584억 규모…상품 설명서 기준 부실 판단, 재발 방지책 마련

사라진 투상…금융자격증 현황 보니

취준생 부담 이유로 2015년 폐지…"기초 지식 쌓을 기회 부족"

자격제도 개선에도 '위험' 증가

투자자 보호 교육 부족에도 투자권유대행인 규모 확대

예탁결제원, '비시장성자산' 표준코드 부여

②이달 서비스 개시…운용사 입력→예탁원 코드 부여→수탁사 승인

예탁결제원, 사모펀드 업무 재개는 '시기상조'

③사무관리 서비스 해지 요청 후 사모 설정규모 대폭 축소…확대 계획 없어

빛 잃은 '자기 책임' 원칙

부실펀드 피해 전액보상안, 증권업계 판 흔들까

옵티머스 339건 오기한 '예탁원', 징계 임박

제재심 앞서 감사원에 판단 유보…금감원, 재개 가능성 무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