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 '어타페넴', 최대시장 미국 뚫었다
국산 카바페넴계 항생제 첫 진출…FDA서 원료의약품 등록 승인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JW중외제약 원료로 만든 카바페넴계 항생제가 미국 시장에 진출했다.


JW중외제약은 자체 기술로 제조한 항생제 원료 어타페넴(Ertapenem)의 완제품을 미국에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국산 카바페넴계 항생제 원료로 생산한 완제품을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JW중외제약 지주회사 JW홀딩스는 2017년 인도 그랜드 파마(Gland Pharma)와 어타페넴 원료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시화공장 페넴계 항생제 전용동에 대한 c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인증과 어타페넴 원료의 DMF(원료의약품등록제도) 승인을 받았다.



그랜드 파마는 JW중외제약 시화공장에서 제조한 어타페넴 원료를 활용해 완제품을 생산하고 지난 3월 미국 FDA로부터 시판허가를 획득했다. 미국 판매는 닥터레디스(Dr. Reddy's Laboratories Ltd.)가 담당한다.


페니실린, 세파계에 이은 카바페넴계의 차세대 항생제로 주목받고 있는 어타페넴은 광범위한 항균력과 내성균에 대한 우수한 효능을 바탕으로 피부조직 감염, 폐렴, 요로감염, 급성골반감염 등 난치성 감염에 쓰인다. 어타페넴의 오리지널 약은 미국 머크의 인반즈(INVANZ)다.


JW그룹의 글로벌사업을 담당하는 JW홀딩스는 앞으로 어타페넴 원료를 그랜드 파마에 공급하면서 안정적인 수출 판로를 확보했다. 또한 현재 그랜드 파마와 함께 캐나다를 비롯한 다른 해외 시장 진출도 준비하고 있어 향후 연간 1000만 달러 이상의 어타페넴 원료 수출이 기대된다.


글로벌 아이큐비아 자료에 따르면 전세계 카바페넴계 항생제 시장 규모는 2020년 기준 20억달러 이상이며, 이중 어타페넴은 4억100만달러의 시장규모를 형성하고 있다. 미국 시장의 경우 전체 카바페넴계 항생제 3억4400만 달러, 어타페넴 2억1300만달러 수준이다.


한성권 JW홀딩스 대표는 "고난도의 합성기술이 필요한 카바페넴계 항생제 분야에서의 미국 첫 국산원료 진출"이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강화해 어타페넴, 도리페넴과 같은 차세대 카바페넴계 시장 진출을 더욱 가속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