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자율주행 사업 분사
"전기차솔루션·ADAS 양축으로 2025년 매출 9조원 목표"
이 기사는 2021년 06월 10일 10시 3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만도가 자율주행(ADAS) 사업을 분사한다. 기존의 전기차솔루션 사업과 ADAS 사업을 양축으로 2025년 매출 9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만도는 지난 9일 자율주행 사업을 물적분할하는 안건을 이사회에서 결의했다고 밝혔다. 다음 달 열리는 주주총회에 분할안을 상정할 예정이며, 분할 기일은 오는 9월1일이다.


신설 법인인 만도 모빌리티 솔루션(MMS)(가칭)은 자율주행 자동차 부품·자율주행 로봇·모빌리티 서비스 등을 주력으로 영위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전장부품 기업 만도헬라일렉트로닉스(MHE)는 사업 시너지를 위해 MMS의 100% 자회사로 편입한다. 현재 MHE 지분은 한라홀딩스와 HELLA Holding International GmbH가 각각 50%씩 보유하고 있다. MMS와 MHE의 매출, 손익은 앞으로 ㈜만도 실적에 100% 반영된다.


존속법인인 만도는 전기차 솔루션 사업에 집중한다. 섀시 전동화 시스템을 기반으로 전기차용 엔진, 섀시 전동화 통합모듈 등 전기차 관련 제품 생산을 확대할 방침이다. 만도는 수소차 배터리 충전 컨버터도 개발하고 있다.


만도 관계자는 "2025년 MMS와 MHE 2조원, 존속법인 만도 7조4000억원으로, 총 9조원의 매출액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성현 만도 총괄사장은 "급변하는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핵심사업을 전문화하기로 결정했다"며 "만도∙MMS, 양사 모두 전문 기업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주주가치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