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ESG경영 강화 나선다
각 계열사별 ESG 전담 조직 구성 검토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현대백화점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사내에 ESG 전담 조직을 신설한데 이어, 이사회 내에 ESG 경영위원회도 설치하기로 했다.


현대백화점은 10일 경영 이사회를 열고 ESG 경영 강화를 위해 이사회 산하에 'ESG 경영위원회' 설치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치된 'ESG 경영위원회'는 ESG 관련 주요 전략을 결정하고 정책을 수립하는 사내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사외이사 3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된다. 위원회는 앞으로 ESG 영역과 관련된 다양한 쟁점 사항을 발굴해 회사의 ESG 전략을 점검하고 이와 관련된 성과 및 개선방안을 검토·승인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ESG 경영위원회 신설로 이사회 내 위원회는 기존 감사위원회·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보상위원회·내부거래위원회 등 4개에서 5개로 늘어나게 됐다"며 "이사회의 투명성을 높이고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외이사를 중심으로 위원회를 구성했고, 위원장도 사외이사가 담당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현대백화점은 ESG 관련 실무를 담당할 사내 전담 부서도 구성했다.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대표이사 직속으로 'ESG 추진 협의체'를 신설하고, 부사장급 임원을 협의체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신설된 협의체는 각 분야별 사내 ESG 전문가 10여 명으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ESG 경영 확산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만들어 추진하게 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고객에게 신뢰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체계적이고 전략적인 ESG 경영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며 "환경과 사회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제고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그룹 내 ESG 경영 확산에 앞장서기 위해 현대홈쇼핑·현대그린푸드·한섬·현대리바트 등 그룹 내 9개 상장사도 이르면 내년 안에 이사회 내 'ESG 경영위원회'를 신설할 예정이며, 각 계열사별 ESG 전담 조직 구성도 검토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