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게임박람회 'E3 2021' 참가
'앤빌', '숲속의 작은 마녀', '베이퍼 월드', '네오버스' 등 4종 공개…콘솔 시장 공략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SK텔레콤(이하 SKT)이 국내 통신사 최초로 세계 게임 박람회인 'E3 2021'에 참가한다. SKT는 국내 게임 개발사와 협력해 E3 2021에 별도 온라인 부스를 마련하고 퍼블리싱(배급) 콘솔 게임을 일제히 공개할 예정이다.


SKT가 E3 2021에서 공개하는 퍼블리싱 게임은 액션 슈팅 게임 '앤빌'(액션스퀘어 제작), RPG게임 '숲속의 작은 마녀'(써니사이드업), 액션 어드벤처 게임 '베이퍼 월드'(얼라이브), 카드 액션 게임 '네오버스'(티노게임즈) 등 4종이다.


'네오버스'는 지난해 12월 Xbox 플랫폼 및 5GX 클라우드 게임으로 가장 먼저 출시됐다. 나머지 3종 게임들도 연내 Xbox 및 5GX 클라우드 게임을 통해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앤빌'의 경우 행사 기간 중 관람객들이 데모 버전을 즐긴 후 피드백을 받아 게임 완성도를 높여갈 계획이다.


E3(Electronic Entertainment Expo)는 미국 비디오게임산업협회가 주관하는 북미 최대 전자오락 박람회다. 올해 전시에는 SKT를 비롯해 Xbox·닌텐도·유비소프트 등 글로벌 게임 제조 및 개발 업체 50여 곳이 참여한다. 행사는 12일(현지시간)부터 4일간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열린다. 관람은 E3 홈페이지에서 신청한 고객만 가능하다.



SKT는 E3 2021을 통해 국내 콘솔 게임의 해외 인지도가 한껏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향후 SKT는 '한국모태펀드'와 함께 약 140억 규모의 '스마트 에스케이티 인피니툼 게임펀드'를 결성해 중소 게임 업체 지원에 나서는 등 국내 콘솔 게임 생태계 확장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조재유 SKT 게임담당은 "세계적인 게임 박람회 E3에 국내 유수의 게임 개발사들과 함께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Xbox 플랫폼 및 5GX 클라우드 게임을 통해 국내 게임 업계의 글로벌 시장 진출 등 5G 시대 게임 생태계 발전을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T는 통신업체에 머물지 않고 신산업으로 게임에 대한 관심을 내비치고 있다. SKT는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Xbox와 '5GX 클라우드 게임' 협력을 하고 있다. 지난해 1월 SKT는 IT·가전 박람회 'CES 2020'에서 '검은사막 모바일'의 모바일 스트리밍 시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