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카프로젝트, 금감원 출신 박임출 씨 고문 영입
"가상자산 규제 변화 선제 대응"…가상자산 관리감독 강화 기대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블록체인 기반 미술품 공동 구매 플랫폼을 운영하는 피카프로젝트는 금융감독원, 한국예탁결제원 등에서 주요 보직을 역임한 박임출 씨를 고문으로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박 고문은 피카프로젝트에서 블록체인 금융 및 가상자산 정책에 대한 윤리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하는 자문 역할을 맡는다. 


피카프로젝트는 새 고문직 영입을 기점으로 직원들의 전반적인 근무 방식과 자금 흐름을 파악하는 것은 물론 프로젝트 진행상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을 예방하겠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30년 동안 국내 자본시장 업무에 종사한 박임출 고문으로부터 자문을 받아 국내외 가상자산 규제의 변화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임출 고문은 1960년 서울에서 태어나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법학 박사를 취득하고 30년간 주요 금융기관에 종사했다. 2010년 금융감독원 증권감독국 팀장, 금융감독원 금융투자서비스국 부국장을 거쳐 2012년 금융감독원 법무실장, 2013년 금융감독원 자본시장조사2국 국장을 지냈다. 2015년부터는 한국예탁결제원 예탁결제본부 상무, 2016년 한국예탁결제원 예탁결제본부 상무, 한국예탁결제원 예탁결제본부 본부장, 한국예탁결제원 투자지원본부 본부장, 한국예탁결제원 국제펀드본부 본부장, 2017년 한국예탁결제원 전무이사를 역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