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롯데건설, 냉난방 효율 녹색기술 인증
단열 성능 20%↑ 설치 원가 13%↓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쌍용건설과 롯데건설은 지난달 20일 건물 냉난방 에너지량을 줄여주는 제로에너지 공법을 개발해 국토교통부 녹색기술 인증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녹색기술 인증은 에너지·자원 절약 및 효율화로 온실가스와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하는 기술을 정부에서 인증하는 제도다. 인증을 획득하면 3년 동안 조달청 PQ 심사 시 가점을 받을 수 있다.


녹색기술 인증을 받은 공법은 트러스단열프레임을 이용한 열교가 저감된 건식 외단열 시공기술(TIFUS 공법)이다. TIFUS(Truss Insulation Frame Unit System)는 건물 내부에서 발생한 냉난방 에너지를 최대한 밖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방지, 기존보다 에너지 사용량 줄일 수 있도록 개발된 기술이다.


건축물 외벽 마감재 설치를 위해 시공했던 속이 빈 철재 각파이프 대신, 중앙부를 트러스 형태로 구조적 안정성을 확보한 내부에 고성능 단열재를 채운 프레임으로 바꾼 게 특징이다. 



특히 이 프레임은 철재 각파이프에 비해 약 20% 이상 단열 성능이 뛰어나다. 용접이 필요 없는 볼트시공을 통해 설치 원가도 약 13% 정도 아낄 수 있다. 


또한 건물의 화재 안전성 확보를 위해 외벽 안쪽에는 준불연 단열재인 그라스울을 채웠고, 내외부는 습기차단이 뛰어난 투습방수지와 방습지로 시공해 누수 및 결로까지 방지한다.


쌍용건설은 롯데건설, 티푸스코리아, 생고뱅이소바코리아와 2018년부터 공동개발을 추진했다. 지난해 9월 경제성, 시공성, 안정성 등을 인정받아 건설신기술(제901호)로 지정됐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이번 녹색기술은 건축물 에너지 및 탄소배출 저감에 기여도가 높은 고단열 외피 구현 기술"이라며 "추후 제로에너지 건축물 의무화를 대비해 지속적으로 신기술 및 신공법 개발에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러스단열프레임을 이용한 열교가 저감된 건식 외단열 시공기술 개요도. 사진=쌍용건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김석준 회장, 쌍용건설 대표이사 3번째 연임

최대주주 두바이투자청 이사회서 만장일치 의결

'주택 호조' 쌍용건설, 해외는 코로나 여파

코로나19로 해외대금 지연, 이익율 0.1%…싱가폴 공사 등 원가율 105% 육박

쌍용건설 컨소, 8000억 가락쌍용1차 리모델링 수주

주간사 쌍용 지분 26%, 포스코·현대ENG·대우건설도 참여

쌍용건설

◇ 승진 ▲ 부사장 이경석 ▲ 상무 이상엽, 유종식 ◇ 신규 선임 ▲ 상무보 제갈명, 송준호, 이계상

쌍용건설, 올해 10개 단지 6700가구 공급

'더 플래티넘' 주택사업 다양화…리모델링·재개발·도시개발사업·주상복합 등

최세영(쌍용건설 상무) 부친상

▲최병주 씨 별세, 이규정 남편상, 최세영(쌍용건설 상무)·최선주 부친상, 조미영 시부상, 정대영(과수원 학원 대...

롯데시티호텔 명동, 일주일 만에 매각 철회

코로나19 여파로 매각 흥행 부진, 재개발 불가 등 악재 겹쳐

19개 건설사, 국가철도공단에 679억 지급 판결

입찰 답합 관련 손배소 1심 패소…별도 이자 지급도

롯데건설, 마곡MICE 복합단지 '르웨스트' 상반기 착공

컨벤션센터 및 호텔 등 대규모 조성…2024년 준공

롯데건설, 인천 청라의료복합타운 참여

메리츠화재 컨소 합류…차병원 등과 첨단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롯데몰 광명, 매각 추진

소유주 KTB자산운용 자문사 선정 추진, 최근 RFP 발송

롯데건설, 1300억 규모 무보증사채 발행

3회로 나눠 모집…협력사 금융지원·채무상환 목적

롯데건설, 1710억 무보증사채 발행

예정보다 410억원 증가…수요예측 경쟁률 2.02:1

"롯데그룹 차기 IPO, 롯데건설·롯데글로벌로지스"

한신평 세미나, 코로나 영향 덜 받은 건설·물류 계열사 유력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