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관계수 발 목 잡힌 액티브 ETF
⑮미흡한 설립 근거, 투자자 보호와도 무관
이 기사는 2021년 06월 17일 08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자산운용 업계를 달구고 있는 액티브 ETF(상장지수펀드)를 둘러싼 아쉬운 목소리가 적지 않다. 벤치마크를 0.7 이상 추종하도록 한 현행 규정으로 인해 운용역들의 자율성이 제한된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주식과 다르게 ETF는 상장폐지 되더라도 환급이 가능한 만큼, 운용역의 재량을 넓혀주는 방향으로 제도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투자 시장의 트렌드로 자리 매김한 액티브 ETF는 공모펀드와 달리 운용역의 역할에 제약이 따르는 특징을 갖고 있다. 벤치마크로 삼은 지수와의 상관계수를 최소 0.7 이상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만약 ETF가 이를 준수하지 못하는 상황이 3달 간 지속될 경우 상장폐지 절차를 밟게 된다.


운용업계 일각에서 불만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건 이러한 규정이 글로벌 시장에 보편적으로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ETF의 본고장이라고 할 수 있는 미국은 물론, 동아시아 금융의 허브인 홍콩 또한 상관계수 유지 규정을 두고 있지 않다.



국제적으로도 사례를 찾기 힘든 상관계수 유지 규정이 국내에 마련돼 있는 까닭은 ETF의 해석 차이에 기인한다. 미국에서 유래된 ETF(Exchange Traded Fund)는 인덱스(Index·지수)라는 개념을 담고 있지 않은 반면 우리나라 자본시장법에서는 ETF를 상장지수펀드(상장지수집합투자기구)로 규정하며 미국과 달리 '지수'에 대한 규제를 엄격하게 적용하고 있다. 이로 인해 패시브형 ETF 뿐만 아니라 지난해 첫 도입된 액티브형에도 운용역의 자율성에 제한을 두게 된 것이다. 업계에서 상관계수 유지 규정의 근거가 미약하다고 보는 이유다.


한 자산운용 업계 관계자는 "액비트 ETF는 기존 상관계수를 0.9 이상 추종하도록 한 패시브형 보다는 분명 완화된 수준이지만, 운용역들의 활동 반경을 30%로 제한한 건 액티브라는 명칭에 걸맞지 않다"며 "투자자 보호차원에서 운용사의 과도한 공격적 매니지먼트를 방지하기 위한 차원이라면 어느 정도 이해가 되지만, 단지 용어의 해석 차이로 인해 금융 규제가 이뤄 진 건 초과 수익 달성에 매진하고 있는 운용사 입장에서 받아들이기 힘든 부분"이라고 말했다.


금융투자 시장 일각에서 상관계수 유지 필요성의 근거로 삼고 있는 투자자 보호 명분도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특정 기업이 경영 악화로 인해 증권시장에서 퇴출될 경우 투자자들이 보유한 주식은 한 순간에 '휴지조각'이 된다. 이와는 달리 ETF는 저조한 운용실적으로 상장폐지 되더라도 종가로 투자자 계좌에 환불해 준다. 또한 상장폐지 전에 운용사가 투자자들에게 이를 알려 보유 ETF를 매도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제공한다.


더불어 운용사의 전략 노출 우려를 낳고 있는 PDF(자산구성내역)의 일간 공개 의무 완화 필요성도 제기된다. 이제 막 활기를 띄기 시작한 ETF 시장의 성장을 도모하고자 운용사들의 포트폴리오 공개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아크인베스트, 피델리티 등 주식형 액티브 ETF 출시를 꺼리던 미국 자산운용사들이 2019년 월말이나 분기에만 PDF를 공개하도록 한 불투명 ETF가 허용되면서 관련 상품을 본격적으로 내놓기 시작했다"며 "미국 트렌드를 따르고 있는 국내 자산운용 시장이 제도에서는 운용사 자율성을 제약하는 쪽으로 '독자성'을 유지하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총 AUM(순자산총액)이 60조원을 돌파하며 ETF 시장이 확대되자, 금융당국 역시 규제 완화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올해 2월 금융위원회는 공모펀드 활성화 방안으로 주식형 액티브 ETF의 제도 개선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최근 주식형 액티브 ETF가 10종 이상 등장하며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주무기관인 금융위에 맞춰 상관계수 규정 개선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며 "다만 미국에서 PDF를 불투명으로 전환한지 얼마 안 돼 아직 그 효과가 뚜렷하게 검증되지 않았기에 좀 더 신중하게 지켜 볼 계획"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투자자 니즈 충족하는 것이 '경쟁력'"

⑭남용수 ETF운용팀장 "기술발전으로 투자자 이해도 상승···'왜'를 고민할 때"

ESG로 몰리는 자금, ETF도 ESG

⑫액티브 ETF도 ESG 시대, 평가체계 도입은 과제

카카오 첫 시총 3위…7년만에 네이버 추월 外

K푸드에 빠진 베트남…이마트 PB 노브랜드, 베트남 간다 [머니투데이] 이마트의 PB(자체브랜드) 노브랜드가 이마...

공모주 펀드, 열기도 '활활'

②수익률 저조해도 자금 몰려…장기투자 정착 기대감 '쑥'

'환경 사랑' ESG ETF, 열어보니 우량기업만

⑬차별성 없어···'펀드규모·수수료'로 투자 결정

착한 기업과 MZ세대

10여 년 전 몸담고 있던 곳에서 글로벌포럼을 준비할 때의 일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월가의 탐욕스...

연금개미가 선택한 ETF

⑪ '미국·중국·베트남, IT·철강 등 관심도↑

'운용의 묘(妙)' 살린 액티브 ETF

⑩인덱스펀드에 액티브 장점 결합…"운용사, ETF 공급 집중할 것"

"ETF, 위탁운용 시대 멀지 않았다"

⑨정성인 한국투자신탁운용 ETF팀장 "ETF는 운용사의 생존 전략"

은행도 탐내는 '퇴직연금 ETF'

⑧시중은행 '실시간 ETF 매매시스템 도입 준비'···증권사와 마찰 우려도

"ETF는 상품 넘어선 플랫폼"

⑦이정환 삼성자산운용 본부장 "액티브 ETF 규제 완화, ETF 분할·합병 제도 도입 필요"

KB자산운용, 주식형 액티브 ETF 출격

4차 산업 핵심 부품 '시스템 반도체' 투자, 패시브ETF 10일 선봬

10월 시행 'PEF 자통법' 개정안…VC업계 영향은

개인·일반법인 등 창투사 운용 PEF 출자 어려워지나…다음 주 입법예고

지속 성장하려면 '규제 완화' 필요

액티브 ETF 포트폴리오 공개 완화, 상관계수 규정 낮춰야

액티브형 본격 활동은 '이제 시작'

美 액티브형 전체 ETF 내 3.4% 불과…국내도 시장 확대 기대

"액티브 ETF, 상관계수 '0' 원한다"

국내 운용사, 상관계수는 액티브 ETF 시장 발전 저해

캐시 우드의 포트폴리오 '혁신·미래·신기술'

액티브 ETF가 다수…이스라엘 ETF만 인덱스에 해당

"액티브 ETF 족쇄 풀린다" 들뜬 운용업계

거래소, 상관계수 조정해 ETF 활성화 약속… "완전 폐지로 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