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의 핵심, 금융
그 많은 돈은 어디에 쓰일까
③수조원대 ESG 자금 중 70~80%가 '저소득층·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 지원에 활용
이 기사는 2021년 06월 17일 08시 2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하는 ESG는 이제 경영의 중요 키워드로 자리매김했다. 사회적, 윤리적 가치를 외면하는 기업은 점점 더 소비자들로부터 외면받을 뿐아니라, 자금도 유치할 수 없게 된다. 따라서 기업이 앞다퉈 ESG경영을 천명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는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다. 물론, 많은 CEO가 ESG를 친환경 제품군과 기존 사회적 책임(CSR) 활동을 확대하는 정도로 인식하고 있다. 하지만 ESG는 의사결정 초기 단계부터 모든 경영활동의 변화를 요구한다. 특히 금융은 ESG의 성패를 좌우하는 중요한 산업이다. 사실상 기업의 ESG를 평가하는 역할도 맡았다. 스스로도 ESG 경영도 달성해야 한다. 팍스넷뉴스는  국내 주요 금융회사의 ESG 활동을 점검해보고 문제점을 지적하며 동시에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ESG 사업을 금융지원하기 위해 시중은행들이 ESG채권 발행량을 일제히 늘리고 있는 가운데, 은행들이 압도적으로 금융지원을 많이 한 분야는 '저소득층 생계 지원 서비스'와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와 기업, 시민사회가 적극 추진하는 여러 ESG 사업의 목표가 '포용금융'과 '기후 변화 위기 대응'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시중은행들이 ESG채권을 발행해 조달한 자금으로 금융지원을 많이 한 분야 중 하나가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이다. <사진=pixabay>


◆ 은행권, 여러 보고서로 ESG채권 사용 내역 밝히지만···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은 매년 ▲그룹 ESG(지속가능경영)보고서 ▲환경보고서(그린리포트) ▲지속가능채권 사후 보고서 등 여러 종류의 보고서를 통해 ESG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의 용도를 밝히고 있다. 


이는 금융권 안팎에서 제기하는 '그린워싱(친환경 이미지만으로 경제적 이익을 추구하는 행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목적과 함께 ESG채권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 투자자들이 안심하고 채권 투자를 지속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다. 시중은행들의 ESG채권 발행 규모는 매년 확대되고 있고, 이 같은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단, 아직 ESG 관련 보고서는 공시 규정이 일관성 있게 확립되지 않아, ESG채권의 자금 용도가 여러 보고서에 중복 게재되는 등 다소간의 혼선을 빚고 있다. 


ESG 관련 보고서는 일반적으로 ESG채권 발행일로부터 1년여가 지난 시점에 공시된다. 2020년 한 해 동안 발행된 ESG채권과 채권들의 사용 내역이 2021년 중반에 발표되는 식이다. 자금 조달과 활용 사이에 시차가 존재할 수밖에 없지만, 1년간의 실적을 정리한 사업 보고서가 3~4월에 발표되는 점을 고려하면 다소 아쉬운 대목이다.  


이는 많은 전문가가 개선을 요구하는 부분 중 하나다. 김필규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ESG채권에 대한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인증제도를 강화하고, 정보제공을 확대하는 한편, 발행 채권의 법적·제도적 근거를 명확히 하는 제도적 지원도 마련돼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시연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ESG 관련 공시 요건을 지속적으로 정비함으로써 보다 정확하고 일관성 있는 ESG 평가 기반이 확립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한금융그룹이 올해 발표한 '2020 ESG 하이라이트' 보고서의 표지. 이는 4대 금융그룹 등이 매년 발표하는 'ESG(지속가능경영) 보고서'의 축약본이다.


◆ ESG채권 활용의 두 키워드 '신재생에너지와 포용금융'


객관적이고 일관성 있는 공시 기준의 부재로 4대 시중은행 간의 정확한 평가를 하기 어렵지만, 가장 꾸준히 ESG채권 발행 내역과 자금 사용 내역을 공개하고 있는 곳은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으로 꼽을 수 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에 발행한 ESG채권 규모와 자금 용도 등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지속가능채권 2021년 사후 보고서'를 유일하게 공시한 곳이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지난해에 총 네 차례의 ESG채권을 발행(원화·외화 총합)해 1조8185억원을 조달했다. 여기에 내부에서 8000억여원을 더해 ESG 사업에 총 2조6200억원을 금융지원했다. 


우리은행이 지난해 가장 많이 금융지원한 ESG 사업은 저소득층 대출이다. ESG에서 S(Social)에 해당하는 사업으로, 우리은행은 지난해 저소득층 대출 사업에만 총 1조6533억원을 투입했다. 전체 자금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5.8%다. 다음으로 금융지원을 많이 한 사업은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발전 및 바이오매스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으로 여기엔 4581억원을 투입했다. 비중으로는 17.5%다.


4대 시중은행 가운데 우리은행은 매년 '지속가능채권 사후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이 보고서엔 ESG채권 발행 내역과 자금 사용 내역이 상세히 명시돼 있다. <출처=우리은행 '지속가능채권 2021년 사후 보고서>


신한은행이 포함된 신한금융그룹은 4대 금융그룹 가운데 유일하게 올해 'ESG보고서 2020'을 축약 형태(보고서명: 2020 ESG 하이라이트)로 먼저 발표한 곳이다. ESG보고서는 은행을 포함한 그룹 계열사들의 ESG채권 발행 내역과 자금 사용 내역, 그리고 ESG 관련 성과를 모두 소개하고 있는 일종의 그룹 통합 ESG 관련 보고서다. 


신한은행의 '2020 ESG 하이라이트'에 따르면, 신한은행을 포함한 신한금융그룹은 지난해 코로나19 피해 기업 및 개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해 총 1조5371억원 규모의 ESG채권을 발행했다(원화·외화 총합). ESG에서 S에 해당하는 사업인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집중한 셈이다. 또한, 탄소 저감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사업에 총 2조6160억원을 신규 대출하면서 산업의 기후 변화 대응이 촉진될 수 있도록 지원 사격했다. 


두 은행 외에 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은 아직 지난해 ESG채권 발행 내역과 자금 사용 내역을 정리한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지 않다. 다만, 국민은행의 경우 지난해에 발표한 '환경보고서 2019'에서 2020년 상반기에 발행한 ESG채권 내역과 자금 사용 내역을 일부 밝히고 있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4월과 5월에 총 세 차례 ESG채권을 발행(원화·외화 총합)해 1조3550억원을 확보했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해 상반기에 총 1조4697억원을 ESG 사업에 금융지원했는데, 가장 비중이 큰 사업은 중소기업 및 마이크로파이낸스(저소득층) 지원이었다. 여기에만 총 1조2413억원을 투입했다. 비중은 84.4%였다. 더불어 영암 태양광 발전 사업과 인천 연료전지 발전 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에 총 444억원을 금융지원했다.


마지막으로 하나금융그룹이 지난해 발표한 '2019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2019년 ESG채권을 한 차례 발행해 6600억여원을 조달했다. 이 자금 중 3300억원가량을 태양광과 풍력 발전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 자금으로 활용했다. 중소기업과 저소득층 대출에도 약 800억원을 사용했다. 2020년 발행한 ESG채권의 사용 내역은 올해 발표할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서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4대 시중은행 모두 ESG 가운데 S에 해당하는 저소득층에 대한 생계 지원 서비스나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한 주택금융 등을 제공하는 데 집중했다"며 "이 같은 흐름은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 여건상 태양광이 다른 신재생에너지보다 발전 효율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큰 만큼, 태양광 발전 사업 중심의 금융지원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4대 은행株, 배당 확대 랠리···올해도?

금융당국 수장들 일제히 자제 권고···시장서도 배당 축소 예측

금융그룹 수장들, '기-승-전-플랫폼'

빅테크와 경쟁 앞두고 위기의식 반영

금융그룹發 큰 장 선다···일본계와 한 판 승부

⑬금융당국, M&A 규제 완화···신한·KB '주목'

신한·KB금융 '진검승부', 생보사에 달렸다

분기 수익 vs 누적 순익 희비 갈려···푸르덴셜 순익 기여따라 1위 결정

"코로나19에도 은행 IB전략 '큰 틀'은 불변"

우상현 KB국민은행 전무(CIB고객그룹 대표) "글로벌 진출 및 신사업 확대 전략 지속"

금융그룹發 그린본드 발행 늘까​

②코로나19 지원·뉴딜 참여 등으로 유동성 악화 '우려'···외부 자금조달 불가피

하나금융도 지원 전담기구 만든다

①신한·KB·우리금융 이어 뉴딜 지원 '컨트롤타워' 출범 예정

'최초' 타이틀 달고 ESG 선도

⑤2005년부터 ESG 실천, 운용에 접목 등···그룹 발맞춘 행보

산은, 올 두 번째 ESG채 발행···2500억

하반기 5000억원 규모 ESG채권 발행 예정

신한銀, 유동성 관리 필요···규제완화 연장에 촉각

9월 말까지 고유동성자산 7.1조원 필요

하나캐피탈, 3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사회문제 해결·친환경 사업 등 ESG 금융지원 예정

농협銀, 그린뉴딜 분야에 1000억 투자

키움그린뉴딜펀드 1호에 출자···'그린 스마트 스쿨' 건설 사업 등 지원

하나銀, SK하이닉스 주식 57억 매입···추가 협업?

데이터센터 건립 및 최대주주인 SKT와의 협업 가능성

이동걸 "쌍용차 지원, 투자 유치·사업계획이 핵심"

인적 구조조정 없는 자구안에 회의적 시각…"투자자 입장서 생각해야"

수출입銀, '배터리 공장 신설' SK에 그린론 5억달러

헝가리 제2공장 건설 지원···유럽 전기차 시장 점유율 확대 '기대'

ESG시장내 녹색채권 후속주자, '그린 론' 각광

SK E&S·하나銀 등 발행 참여…외부 평가기관 新먹거리 부각

롯데쇼핑·케미칼 녹색채권 발행…ESG 속도 'UP'

롯데지주·렌탈·카드 등 그룹 내 SRI 채권 발행 릴레이, 무난한 흥행 예상

산은 3000억 녹색채권 발행…사후보고 강화

외부 평가기관 딜로이트→한기평…산은 "녹색금융 선도할 것"

ESG경영 속도 올리는 기아

'투명경영위→지속가능위' 확대…기업 평가·친환경차 전환↑

포스코인터내셔널, 첫 ESG 회사채 도전

최대 2000억원 발행…5년물 800억원 그린본드로 조달

한신평 "ESG평가, 밴치마커될 것"

김형수 한국신용평가 PF본부장… 회사채 넘어 론·펀드·발행사까지 평가 확대

신한銀, 두 번째 녹색채권 발행···4000억 규모

'후순위채'로 자본적정성 개선 효과 전망

롯데렌탈, 330억 규모 녹색채권 발행

올해 전기차 최대 4000대 구매 예정

롯데글로벌로지스, 올해 2번째 회사채 발행

최대 1000억 발행 예정, NH·한국·삼성證 대표 주관

환경부 K-텍소노미, ESG 시장 위축시킬까

유럽 텍소노미 기반의 강도 높은 기준…"국내 상황 맞게 점진적 개선 유도해야"

숨가빴던 회사채 시장, 5월은 '쉬어가기'

금리상승·ESG열풍 속 공급량 '과다'..."5월부터 안정세 접어들 것"

꼬리표 없는 조달자금, 용처 '오리무중'

④"금융사 80%, 계좌 하나로 일반채권과 ESG채권 동시에 관리"

신한금융 "기업 생존을 위한 해답"

⑤ESG기획팀 인터뷰 "성과 측정 위해 결과에 대한 정교한 '정량화·객관화' 필요"

우리금융 "지속가능성 위한 필수 요소"

⑥ESG경영부 김재영 부장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배출 감축 적극 추진할 것"

하나금융 "모든 이해관계자와 소통할 것"

⑦ESG기획섹션 인터뷰···"투명한 정보 공개로 ESG경영 실천"

수출입銀 "2030년까지 ESG채 200억달러 발행"

ESG경영 로드맵 발표···연간 ESG채권 발행량 20억달러 수준으로 확대

ESG의 핵심, 금융 10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