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C 우선협상자에 현대건설 컨소시엄
한화·태영·동부·쌍용건설 등 참여…왕십리·인덕원역 추가 제안
이 기사는 2021년 06월 17일 21시 4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GTX-C노선도.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국토교통부는 경기도 양주 덕정과 수원을 연결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사업 우선협상대상자(우협)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GTX-C 노선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한국교통연구원의 평가 결과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국토부는 이달 18일 해당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에는 한화건설, 태영건설, 동부건설, 쌍용건설, KB GTX-C 전문투자형사모특별자산투자신탁(SOC) 등이 출자자로 참여했다.


또 국토부는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왕십리역과 인덕원역을 추가 정거장으로 제안했다고 전했다.


국토부는 이달 안으로 정부협상단을 구성해 협상에 착수하고, 올해 말까지 실시협약 체결을 목표로 후속 절차를 추진할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