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다스에셋, 액티브ETF 출시 '카운트다운'
업계 최초 AI엔진 적용, 코스피 800곳 장중가로 실시간 파악
이 기사는 2021년 06월 21일 08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주식형 펀드의 강자로 통하는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이 첫 액티브 ETF인 '마이다스 책임투자 액티브 ETF' 상장 절차를 밟는다. / 팍스넷뉴스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이하 마이다스에셋)이 최근 자산운용 업계를 달구고 있는 액티브 ETF(상장지수펀드) 경쟁에 뛰어든다. 마이다스에셋은 업계 최초로 AI엔진이 PDF(자산구성내역)를 관리하는 시스템을 선보인다.


18일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에 따르면 다음달 '마이다스 책임투자 액티브 ETF' 상장 절차를 밟는다. 이를 위한 첫 단계로 이달 21일 한국거래소에 상장심사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상장심사신청서를 제출하면 통상 거래소에 접수된 날로부터 20일(영업일 기준) 이내에 결과가 통지된다.


신청서에 별다른 결격 사유가 없으면 본격적인 상장 프로세스에 돌입한다. 약 두 달에 걸쳐 진행되는 상장적격성 심사를 통과하면 금융위원회에 신규 등록 자격을 얻는다. 금융위 신규 등록 후 신규상장 신청서를 제출하면 ETF 거래가 개시된다. 이러한 상장 절차를 고려하면 3분기 말 즈음에 마이다스 책임투자 액티브 ETF의 출시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마이다스에셋이 액티브 ETF를 선보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마이다스에셋은 주식형 액티브 펀드에 주력하는 운용사로 ETF 운용 레코드는 2011년 2월 설정한 '마이다스200 커버드콜5%OTM'이 전부다. 해당 ETF는 KOSPI200 커버드콜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형으로 16일 기준 순자산총액(NAV)은 95억원에 이른다.


새롭게 출시하는 액티브 ETF인 '마이다스책임투자액티브ETF'는 펀드 매니저가 아닌 AI로 운용된다는 점에서 시장에 적잖은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다스에셋은 지난해 4월 삼성자산운용 KODEX200 운용역을 지낸 이천주 매니저를 4본부(ETF담당)장으로 영입해 AI엔진의 일종인 퀀트멘탈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이 본부장의 주도 아래 카이스트 석사 출신인 2명의 개발자가 한 팀이 돼, 금융 데이터 분석 전문업체 딥서치와 함께 시스템을 구상했다. 1년에 걸쳐 3억원을 투입해 완성한 퀀트멘탈 시스템은 코스피 상장사 800곳을 장중 실시간 데이터로 분석한다. 이 가운데 최적화 된 500여개 종목을 PDF로 편입시킨다.


마이다스에셋은 통산 펀드매니저가 직접 ETF를 운용할 경우 100개 종목을 관리하기도 버거운 만큼, AI엔진 적용으로 보다 수월하게 초과 수익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우선 연 5% 내외의 누적 수익률을 목표로 한다.


마이다스에셋 관계자는 "2006년 이후 15년째 투자자금이 액티브펀드에서 인덱스나 ETF펀드 등 패시브펀드로 넘어간 상태"라며 "이번 AI엔진이 적용된 액티브 ETF 출시를 계기로 다시 한 번 시장에서 액티브 펀드 강자의 면모를 보여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불분명한 평가기준...무늬만 ESG펀드 난립

공통 평가 기준 및 시스템 부재 탓 투자 주의 요망

주총 침묵하는 기관투자자, 오히려 소액주주가 ‘낫네’

2015년 정기주총에서 기관투자자의 70%(국민연금 제외)가 의안에 대해 반대의견을 내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

ETF 세계 생존 법칙

똑똑해진 투자자, 상품 경쟁력이 핵심

"ETF, 위탁운용 시대 멀지 않았다"

⑨정성인 한국투자신탁운용 ETF팀장 "ETF는 운용사의 생존 전략"

'운용의 묘(妙)' 살린 액티브 ETF

⑩인덱스펀드에 액티브 장점 결합…"운용사, ETF 공급 집중할 것"

KB자산운용, 주식형 액티브 ETF 출격

4차 산업 핵심 부품 '시스템 반도체' 투자, 패시브ETF 10일 선봬

"연금 투자, ETF 질적 성장 이끌 것"

⑥김남기 미래에셋자산운용 부문장 "ETF 분할·합병 제도 도입 필요"

"ETF는 상품 넘어선 플랫폼"

⑦이정환 삼성자산운용 본부장 "액티브 ETF 규제 완화, ETF 분할·합병 제도 도입 필요"

지속 성장하려면 '규제 완화' 필요

액티브 ETF 포트폴리오 공개 완화, 상관계수 규정 낮춰야

액티브형 본격 활동은 '이제 시작'

美 액티브형 전체 ETF 내 3.4% 불과…국내도 시장 확대 기대

대형사 '투자자 마음 사로잡기' 혈안

인력유출 방지, OTT 통한 마케팅 중요성 ↑

대형사 중심 ETF시장, 중소형사 생존전략은

"거래소, 중소형사 위한 LP제도·액티브ETF 규제 완화 필요"

분산투자 하라면서요

다양한 ETF 포트폴리오 제시 필요

중소운용사, 액티브 ETF 합류 가속

흥국‧마이다스에셋 진입 가시권, NH‧브이아이도 연내 출시 목표

마이다스에셋, 'RED-M 시스템'으로 액티브ETF 차별화

'마이다스 KoreaStock액티브', AI 적용한 3단계 프로세스로 알파 수익 정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