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TASK, 韓기업 베트남 진출 지원 박차
한국·베트남 업체 간 배급사 계약 체결 중계 첫 결실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VITASK(베트남생산현장애로기술지도)센터가 한국과 베트남 기업 간의 교두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VITASK센터는 한국 PTFE(테프론) 제조기업인 타코닉이 베트남의 화학소재 전문 유통기업 아킬레스(Achilles) 사와의 배급사 계약 체결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타코닉은 다목적 PTFE를 고객 맞춤형으로 제작 공급하는 전문업체로, 이번 계약을 통해 베트남 진출과 베트남 내 제조기업 등에 PTFE를 납품하기 위한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 



VITASK센터에 따르면 이번 계약은 코로나19로 베트남 현지 시장에 대한 조사조차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자, 타코닉이 하노이 VITASK센터에 현지 파트너 발굴을 요청하면서 성사됐다. 


VITASK센터는 베트남 산업무역통상부(MoIT)산하 공업국(VIA)과 IDC(국제개발센터) 등과 협력해 화학소재 전문 유통기업들을 발굴해 재무, 신용 등 검증 평가를 거친 뒤 타코닉에 현지 파트너들을 추천하고 최종 아킬레스 사를 선정했다.


VITASK센터는 베트남 산업현장의 애로기술 해결 뿐 아니라, 한국·베트남 양국의 기업간 협력을 위한 가교역할도 함께 추진하고 있는데 이번 계약이 그 첫 성과인 셈이다.


VITASK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적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산업기술 고도화, 전문기술인력 양성, 생산기자재 현대화 등 개발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진행하는 '산업통상협력개발지원사업(ODA)' 프로그램이다. 


고병근 VITASK센터 한국전자기술연구원(수석)은 "그동안 많은 한국기업들이 베트남에 진출, 현지 기업과 협력을 진행해 왔으나 코로나 발생 이후 이러한 협력활동은 거의 정체돼 있다"며 "VITASK센터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양국 기업의 협력을 위한 가교역할을 수행해 코로나19로 막혀 있는 양국기업의 협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