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턴바이오, 당뇨 플랫폼기술 개발…국내 기업 물색
miRNA 기반 당뇨, 비만 적응증 등 치료제·파이프라인 연구 개발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넥스턴바이오는 최근 지분 50%를 인수한 RosVivo Therapeutics(이하 로스비보)와 국내 제약 바이오 산업 발전과 당뇨, 비만, 소화 장애 등 파이프라인 개발에 협력할 수 있는 국내 파트너사를 물색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넥스턴바이오가 최대 주주로 위치한 로스비보는 최근 글로벌 제약사 노보노디스크 외 글로벌 제약사 등으로부터 miRNA 기반 당뇨치료제 물질 및 기술에 대한 관심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로스비보가 보유한 miRNA 기반 파이프라인들의 특허와 노하우를 접목시켜 신속하고 체계적인 당뇨, 비만, 비알콜성 지방간 등 치료제의 임상시험과 파이프라인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는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을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miRNA는 최근 로스비보 창립자인 노승일 교수가 발견한 제2형 당뇨병, 비만, 지방간과 위장장애를 함께 치료할 수 있는 항 위장 장애 및 항 당뇨성 조절 유전자다. 


넥스턴바이오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노령인구 사회에 접어들고 있는 상황이며 당뇨, 비만 인구 증가는 고령화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국내의 당뇨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옵션으로 사용할 수 있는 신약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뇨치료제뿐만 아니라 비만, 비알콜성 지방간, 코로나 치료제 등 플랫폼기술 개발과 공동 연구 개발할 수 있는 기업들을 지속해서 물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