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아건설, 영등포서 1700가구 대단지 수주
신길5동 지역주택조합 사업 시공권 획득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신동아건설이 서울시 영등포구에 1681가구 대단지 아파트를 공급한다.


신동아건설은 지난 11일 신길5동 지역주택조합사업 조합 창립총회 시공사 선정 안건 투표에서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신동아건설이 수주한 신길5동 지역주택조합 건축사업 조감도. 출처=신동아건설.


이 사업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동 413-8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25층 규모의 공동주택 1681가구와 근린생활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신동아건설은 지난 2015년부터 시공예정사로 참여해 맞춤형 상품, 단지 고급화 및 특화설계 등을 제안해 조합원들의 높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동아건설은 지구단위 확정, 토지매입 완료, 사업계획 승인 이후 본격적으로 착공에 나설 계획이다.



시대복 신동아건설 사장은 "대형 건설사들의 수주 각축장이 된 서울 한복판에 중견건설사로서 자존심을 지킨다는 각오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차별화된 상품 개발과 단지 특화요소 등을 접목한 프리미엄 브랜드 전략으로 영등포 지역의 랜드마크 아파트를 선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