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 '대포통장 의심 사업장' 실태조사 착수
법인 명의 대포통장 급증에 따른 '보이스피싱 등 예방 목적'
이 기사는 2021년 06월 22일 13시 4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그림=pixabay>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IBK기업은행이 최근 법인 명의의 대포통장 수가 늘어나면서 금융 사기 범죄의 위험성이 높아지자 대포통장 의심 법인에 대한 실태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대포통장은 통장을 개설한 사람과 실제 사용하는 사람이 다른 비정상적인 통장을 말한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지난 4월 중순 이사회를 열고 대포통장 의심 유형에 해당하는 법인들을 실태조사하기 위해 IBK신용정보와 관련 계약을 체결하기로 의결했었다. IBK신용정보는 기업은행의 완전 자회사로 신용조사와 채권추심 업무를 하고 있다. 아직 실태조사는 이뤄지지 않고 있으나 곧 진행될 전망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계좌 개설을 신청한 법인 가운데 유령법인으로 의심되는 곳에 조사원이 나가 실제 사업을 하는 게 맞는지 등을 점검하는 것"이라며 "대포통장을 막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렇게 현장에 직접 나가 대포통장 의심 법인들을 확인하는 은행은 기업은행이 처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과거와 달리 최근엔 법인 명의의 대포통장 수가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2월 유동수 의원(국회 정무위원회·더불어민주당 소속)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0월 금감원이 적발한 대포통장 2만3406건 가운데 법인 명의는 2895건으로 집계됐다. 전체 대포통장 가운데 12%로, 5년 전 3%대와 비교하면 비중이 크게 올라간 셈이다. 


지난달엔 서울북부지검 공판부가 보이스피싱 조직과 불법도박 사이트 운영에 필요한 대포통장을 유통하기 위해 설립된 유령법인 68곳에 대한 해산명령을 법원에 청구했다. 유령법인 관계자들이 법원에서 유죄 선고를 받더라도 해당 유령법인은 해산되지 않아 범죄에 지속적으로 악용되는 점을 막기 위해서였다. 


앞선 기업은행 관계자는 "예전에는 노숙자들의 명의를 도용한 개인 명의의 대포통장이 많았는데, 요새는 범죄 기술이 진화해 법인 명의의 대포통장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기업은행은 대포통장 의심 사업장으로 드러날 경우 계좌개설을 막아 금융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겠다는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기업銀, 지속가능발전소와 'ESG 지원사업 추진'

중소기업 맞춤형 ESG경영 컨설팅 제공 계획

기업銀, 인바이오 투자 1년 만에 '60% 수익'

인바이오 코스닥 상장에 엑시트 성공

기업銀, 올 들어 모험자본 공급 127% 확대

지난해부터 5107억원 공급···올해 혁신中企 15곳 IPO 목표

기업銀, '조건부지분인수계약' 첫 투자

환기청정 회사 '씨에이랩' 선정해 3억원 투입

기업銀, 건설업 연체율↑···"규모 작아 영향 미미"

3개월 사이 0.26%서 0.44%로 두 배 가까이 상승

기업銀, 1Q 순익 5920억···분기 사상 최대

중소기업대출 증가로 이자이익 늘어···자회사도 큰 폭으로 성장

'또 증자한다고?' 기업銀 개인주주들 뿔났다

지난해부터 5차례 유증···코로나19 이전 주가 수준 회복 난항

기업銀, 부동산 정보서비스 파트너는 '부동산114'

'i-ONE Bank' 앱 내 관련 서비스 제공…오는 8월 출시 목표

기업銀, 5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영구채 형태···중소기업 지원 위한 '선제적 자본 확충' 목적

국민연금, 기업銀 지분 또 매각···투자목적도 변경

일반투자→단순투자 변경···기업銀 "영향 없어"

기업은행, 사상 최대 순익…'대출+자회사 성장' 덕

전년 상반기 대비 47.9% 증가, 건전성 지표도 개선

기업銀, 중금채 수신 비중 하락에 NIM '꿈틀'

저원가성예금 늘고 중금채 조달 금리 하락 덕 이자비용 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