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SPV와 태양광 발전사업 확대
"서울 내 건물형 발전소 설치…2030년 전국 3.6GW 구축 목표"
(왼쪽 김성권 에스피브이 대표, 오른쪽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장)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SK이노베이션 정유사업 자회사인 SK에너지가 에스피브이(Seoul Photo Voltaic, SPV)와 서울 내 건물형 태양광 발전사업에 나선다. 


SK에너지는 태양광 발전소 시공 기업인 SPV와 '서울시 내 태양광 발전 자원 확산 방안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장, 김성권 SPV 대표가 참석했다.


두 회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서울 내 건물형 태양광 발전소를 확대하기 위해 협력할 방침이다. SK에너지는 주유소⸱충전소, 공장, 상가, 주택 소유주를 대상으로 옥상 및 유휴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설치를 홍보하는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SPV는 발전소 시공 업무를 맡는다.



SK에너지 관계자는 "SPV는 2006년 설립한 회사로 국내 건물형 태양광 시장에서 200메가와트(MW) 이상의 실적을 보유한 건물형 태양광 특화 시공사업자"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2030년까지 전국 태양광 발전소 설치 규모를 3.6기가와트(GW)로 확대할 것"이라며 "3.6GW는 연간 약 110만가구에 전력을 제공할 수 있는 규모"라고 설명했다. 


SK에너지는 친환경 에너지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2019년부터 태양광 발전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주유소 13곳과 내트럭하우스(화물차 전용 휴게소) 4곳의 캐노피, 옥상, 유휴부지를 활용해 총 2.2M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 전국 직영주유소 50곳에 발전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오종훈 SK에너지 P&M(플랫폼&마케팅) CIC 대표는 "양사는 앞으로 태양광 발전사업자의 수익성과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태양광 발전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강화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