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시믹스, 日 애슬레저 시장 공략 '속도'
올해 8월까지 현지 판매점 수 70곳으로 확대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미디어커머스 기업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이 전개하는 액티브웨어 브랜드 '젝시믹스'가 일본 애슬레저 시장 입지 강화에 적극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젝시믹스는 올해 8월까지 일본 현지 판매점 수를 7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젝시믹스는 현재 일본 대형 헬스클럽 '팁네스' 스포츠센터 5개 지점과 필라테스 요가웨어 체인점 '라이프 크리에이트' 10개 지점에 숍인숍 형태로 입점해 있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젝시믹스' 일본 팝업스토어.(사진=젝시믹스)


젝시믹스는 오는 8월1일까지 요코하마시 가나가와현에 위치한 '라조나 가와사키 플라자' 2층에서 40m² 규모로 팝업스토어를 오픈한다. 라조나 가와사키 플라자는 코치, 자라, 갭 등 브랜드 위주의 입점 쇼핑센터로, 젊은 층을 겨냥해 다양한 이벤트와 공연도 개최되는 복합문화공간이다. 



또 요가 스튜디오 '칼도(CALDO)', 피트니스·스파 리조트 '인스파(INSPA)' 등을 운영 중인 '인스파 그룹(INSPA GROUP)'과도 150개 지점에 테스트 판매와 관련된 협상을 진행 중이다.


젝시믹스는 2019년 10월 일본 현지법인을 설립해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꾸준한 마케팅으로 현지 공략에 나서면서 지난해 8월에는 온라인 쇼핑몰 라쿠텐에 입점해 3개월만에 요가웨어 카테고리 1위에 등극하는 등 브랜드 입지를 견고히 하고 있다.


젝시믹스는 일본 현지에서 가장 수요가 높은 '블랙라벨 시그니처 360N과 380N'을 비롯해 대표 상품인 '셀라V업 3D 레깅스' 등 50여 종의 인기 제품을 엄선해 선보인다.


이수연 젝시믹스 대표는 "아시아 여성의 체형에 맞춰 디자인된 젝시믹스의 제품들이 일본 고객들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며 "온라인 외에도 다양한 현지 피트니스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일본 내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가는 등 국내를 넘어 해외 고객들을 사로잡을 수 있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