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비보, miRNA 기반 당뇨 치료제 개발 가속
위탁생산업체 선정 예정…미국 IDT, 독일 바이오스프링 물망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넥스턴바이오는 자회사 로스비보가 당뇨병 치료제 등의 전임상 시험을 가속화 하기 위해 마이크로 리보핵산(miRNA)을 위탁 생산하는 업체(CMO)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현재 CMO 후보군은 미국 IDT와 독일 바이오스프링(BioSpring GmbH) 등이다. 이들은 핵산(DNA/RNA) 기술 전문 업체로 리보핵산(siRNA)을 생산한 경력과 국가 기준 인증을 받은 곳들로 알려져 있다.


우선 1987년 미국에 설립된 IDT(Integrated DNA Technologies)는 생명공학 실험에 필요한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및 맞춤형 DNA 제조 전문 회사다. 미국 내 유수 대학 실험실을 가지고 있고, 질병관리본부(CDC)에 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바이오스프링은 세계적인 핵산 합성 기술 개발 및 생산 기업으로 독일에서 12년 이상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cGMP·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 인증을 확보하고 있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품질관리검사에서도 2회 이상 통과한 경력을 갖은 곳으로 전해진다. 특히 킬로그램(kg) 단위의 DNA 및 RNA 대량 생산이 가능한 자체 공정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넥스턴바이오 관계자는 "국가 기준 인증을 받은 다수의 CMO 업체 중 miRNA를 생산할 수 있는 곳은 많지 않지만, 안정적으로 miRNA를 생산할 수 있는 최적의 업체를 선정할 것"이라며 "로스비보에서 진행하는 전임상 시험이 설정한 기한 내에 성공적으로 진행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