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베이
중소운용사, 액티브 ETF 합류 가속
흥국‧마이다스에셋 진입 가시권, NH‧브이아이도 연내 출시 목표
이 기사는 2021년 06월 24일 15시 5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중소 운용사들이 투자시장 블루칩으로 떠오른 액티브 ETF 출격 채비를 하고 있다. 지난달 중소형사 가운데 처음으로 액티브 ETF를 선보인 타임폴리오의 뒤를 이어 흥국자산운용이 다음달 신규 진입을 앞두고 있다. 또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역시 3분기 출시를 목표로 본격적인 상장 절차에 들어갔다. 이외에도 다수의 중소 운용사들이 연내 액티브 ETF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팍스넷뉴스가 현재 ETF를 운용하고 있는 중소 운용사 6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DB자산운용을 제외한 5개 운용사(흥국‧마이다스에셋‧브이아이‧NH‧타임폴리오)는 이미 액티브 ETF를 선보였거나 연내 출시를 준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액티브 ETF 신규 상장이 임박한 곳은 흥국자산운용이다. 이미 석 달 전 한국거래소에 신규상장 신청서를 내고 관련 절차를 진행해 온 흥국자산운용은 현재 ETF 명칭을 변경하는 과정을 밟고 있다.



거래소 상장심사기준에 따르면 ETF 명칭은 기초지수, 브랜드명, 투자대상, 투자전략 등을 포함하도록 하고 있다. 이는 투자자들에게 ETF의 상품특성을 직관적으로 알리기 위함이다. 하지만 흥국자산운용은 특정 브랜드 없이 '흥국베스트일레븐액티브ETF'와 '흥국하이볼액티브ETF'를 상품명으로 제출했다.


이에 흥국자산운용은 거래소 요구대로 액티브 ETF 브랜드격인 'HK'를 상품명에 새로 기재해 정정 신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정정이 이뤄지면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다음달 6일 '흥국HK베스트일레븐액티브ETF'와 '흥국HK하이볼액티브ETF' 2종의 신규 액티브 ETF가 시장에 합류한다. 지난달 2종의 액티브 ETF를 선보인 타임폴리오자산운용에 이어 두 번째로 액티브 ETF 운용하는 중소 운용사가 되는 셈이다.


흥국자산운용 관계자는 "두 ETF 모두 코스피200 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으로 투자자들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도 액티브 ETF 상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는 3분기 말 '마이다스 책임투자 액티브 ETF'를 선보이기 위해 21일 거래소에 상장심사신청서를 제출했다. 특히 마이다스에셋의 액티브 ETF는 업계 최초로 AI엔진을 장착한다는 점에서 시장에 적잖은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마이다스에셋은 지난해 4월 삼성자산운용 KODEX200 운용역을 지낸 이천주 매니저를 영입해 3억원을 들여 AI엔진의 일종인 퀀트멘탈 시스템을 개발했다. 퀀트멘탈 시스템은 코스피 상장사 800곳을 장중 실시간 데이터로 분석한다. 이 가운데 최적화 된 500여개 종목을 PDF로 편입한다.


이외에도 NH-아문디자산운용이 연내 출시를 목표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테마를 반영한 주식형 액티브 ETF를 준비 중에 있다. 이를 위해 주식운용본부 산하 ESG 리서치팀과 주식운용팀, ETF 운용팀, ETF 전략팀이 의기투합하고 있다.


아직 구체화 된 단계는 아니지만 브이아이자산운용도 연내로 액티브 ETF를 선보인다고 답했다. 브이아이자산운용 관계자는 "FOCUS ESG Leaders 150, FOCUS KRX 300 2종의 ETF를 운용한 레코드를 토대로 우수한 리서치 인력과 협업을 통해 높은 수익성과 회사의 투자철학이 잘 반영된 액티브 ETF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설문에 응한 6개 중소 운용사 중 DB자산운용만이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DB자산운용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액티브 ETF를 선보일 계획은 없으며, 향후 시장동향을 주시하다가 차별화가 가능한 상품을 개발하여 진출을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중소 운용사, 액티브 ETF 허들에 '허덕'

상장 절차 간소화, 배타적 사용권 등 제도 개선 필요성 제기

대형사 중심 ETF시장, 중소형사 생존전략은

"거래소, 중소형사 위한 LP제도·액티브ETF 규제 완화 필요"

지속 성장하려면 '규제 완화' 필요

액티브 ETF 포트폴리오 공개 완화, 상관계수 규정 낮춰야

ETF 세계 생존 법칙

똑똑해진 투자자, 상품 경쟁력이 핵심

"ETF, 위탁운용 시대 멀지 않았다"

⑨정성인 한국투자신탁운용 ETF팀장 "ETF는 운용사의 생존 전략"

수익률 탑 '베트남', 펀드할까 ETF할까

연초이후 VN30 ETF 46%, 해외주식펀드 최고 수익률 62% 상승

ESG로 몰리는 자금, ETF도 ESG

⑫액티브 ETF도 ESG 시대, 평가체계 도입은 과제

마이다스에셋, 액티브ETF 출시 '카운트다운'

업계 최초 AI엔진 적용, 코스피 800곳 장중가로 실시간 파악

"액티브 ETF, 상관계수 '0' 원한다"

국내 운용사, 상관계수는 액티브 ETF 시장 발전 저해

'액티브 ETF 1위' 삼성운용… 개운치 않은 뒷맛

상장 한 달 성과분석, KODEX 2종 벤치마크 지수 대비 초과수익은 실패

에셋플러스 '강방천표 ETF' 연내 볼 수 있나

ETF 운용역 등 대규모 채용은 진행형, ETF 경험 '無'도 걸림돌

흥국자산운용, 액티브 ETF 2종 출격

'HK베스트일레븐‧HK하이볼액티브' 6일 상장

문턱 높은 탑5 '오매불망'

①후발주자 핸디캡 딛고 10위권 진입했지만 2년 째 제자리걸음

농협 출신 '운용맨' 박학주, 퀀텀점프 이룰까

⑤워밍업 마친 박학주號, '액티브 ETF·OCIO' 광폭 행보 예고

'리서치' 강화하는 운용사…왜?

글로벌 트렌드, 신규 펀드 출시 대응 등 '운용 기본 강화 전략' 차원

'ESG‧이노베이션‧소부장' 주목

⑥환경‧혁신 테마 펀드 순항, '필승코리아' 판매액 7000억 목전

JB자산운용, 리츠AMC 획득 초읽기

지난달 국토부 현장실사, 구분계획·내부통제 조정도 마쳐

현대‧KTB…중소운용사 본궤도 언제쯤

'조직 리셋' 현대운용 궤도수정 불가피, KTB운용 연내 출시 분주

운용사 덕분에…상장 리츠 20개 시대 열리나

리츠 AMC 문호 열리며 상장 리츠 13개 최다, 하반기 줄상장 예고

자산 1000억 돌파, 황성환 23년 뚝심

①옥탑방서 시작된 헤지펀드 명가, 멀티매니저시스템·TMS 성과 극대화

'신의 한 수' 된 공모 진출

②2019년 헤지펀드 운용사 최초 공모 출사표, 위드타임‧ETF 흥행 속 AUM 2조 달성

대형사 제치고 ETF 두각

③패시브 트랙레코드 없이 액티브 직행, "연내 2종 추가 상장 계획"

성장 주도하는 도병원 대표

①채권 강자+ 투자자산 다각화 전략 통해···올해 3월 연임 성공

뒷걸음치는 KOSEF '안타까운 ETF원조'

③ 'ETF 역사' 19년… 한투운용 KINDEX 3조 돌파, 키움은 역성장

'퀀트 1세대' 이원선, 트러스톤자산운용 CIO 선임

CIO 겸임해 온 황성택 CEO 물러나고 13년만에 교체

우리자산운용, 템플턴운용 공모펀드 인수

국내 주식‧채권 외 해외상품 포트폴리오 다변화 기대

마이다스에셋, 'RED-M 시스템'으로 액티브ETF 차별화

'마이다스 KoreaStock액티브', AI 적용한 3단계 프로세스로 알파 수익 정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