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공공운수노조·진보당 사실 왜곡 중단해야"
동료 직원들의 명예마저 훼손…깊은 유감 표해



[팍스넷뉴스 엄주연 기자] 쿠팡이 24일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공공운수노조)와 진보당이 기자회견에서 주장한 내용에 대해 "전혀 사실과 다르다"면서 "정치적 목적으로 사실을 왜곡해 갈등을 키우려는 행위를 중단해 달라"고 촉구했다.


쿠팡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진보당은 본인들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수 년 전 퇴사한 직원의 일방적 주장을 근거로 쿠팡을 비방하는 등 사실 왜곡을 통해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면서 "화재 현장에서 침착하게 대응한 동료 직원들의 명예마저 훼손하고 있다는 점에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쿠팡은 덕평물류센터 화재로 일자리를 잃은 직원들의 퇴사를 종용하고 있다는 공공운수노조의 주장이 사실 관계를 호도한 것이라 비판했다.


쿠팡 측은 "덕평물류센터 직원 중 23일 기준 전환배치 대상자 전체 1484명의 97%인 1446명의 배치가 완료됐다"며 "전배 지역에 교통편이 없는 경우 셔틀버스 노선을 신설하고 아직 배치가 완료되지 않은 직원들도 최대한 희망지에 배치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조는 70%의 휴업수당을 지급하라며 쿠팡이 근무하지 않은 직원들을 무급으로 놓아둔 것처럼 주장하지만, 실제로 쿠팡은 근무를 하지 않은 기간에도 직원들에게 급여의 100%를 지급하고 있다"며 "사실관계를 왜곡해 허위 주장을 계속하는 노조의 행태는 쿠팡은 물론이고, 화재로 하루아침에 일터를 잃고은 근로자들에게도 피해를 입히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쿠팡은 보안 근무자들들도 초기 화재 진압과 직원 대피를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쿠팡은 "노조는 한 직원의 진술을 인용해 1층에 연기가 가득해 보안 직원에게 신고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무시당했다고 주장했다"며 "쿠팡의 보안 담당 업체인 조은시스템이 모든 근무자를 인터뷰한 결과 이는 사실무근이며 당시 근무자들이 화재 상황에서 직원들의 안전한 대피를 위해 노력했던 사실이 복수 직원들의 증언을 통해 확인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관계자는 "이날 발언대에 선 직원들 가운데는 이미 수 년 전 쿠팡을 퇴사한 직원들이 포함돼 있으며 쿠팡의 근로환경이 열악하다는 폭로를 진행하는 이들이 쿠팡에서 근무한 모든 기간은 수 년 전 단 2일, 5일에 불과하다"며 "이와 같이 쿠팡에서 제대로 근무한 적도 없는 '전' 일용직 직원을 내세워 거짓 주장을 계속하는 것을 멈추기를 호소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