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선길, 쌍방울 합류 10년 만에 그룹 회장으로
이스타항공 M&A 프로젝트 진두지휘
이 기사는 2021년 06월 28일 10시 0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쌍방울그룹이 양선길 나노스 대표(사진)를 그룹 회장으로 추대했다.


쌍방울그룹은 지난 25일 서울 서빙고 본사 1층 강당에서 진행된 취임식에서 계열사 나노스의 양 대표를 쌍방울그룹 회장으로 추대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취임식에는 김세호 쌍방울 대표와 손영섭 비비안 대표, 성석경 광림 대표가 참여했다.



양 회장은 "쌍방울그룹은 10년만에 관계사 8곳을 거느린 대한민국 대표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재도약을 앞두고 있는 중차대한 시기에 관계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하는데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양 회장은 서울시립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우성건설과 동양건설산업을 거쳐 2011년 쌍방울과 첫 인연을 맺었다. 이후 쌍방울과 나노스 대표이사직을 맡으며 쌍방울그룹의 성장을 견인했다. 양 회장은 현재 관계사 간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첫 신사업 프로젝트로 이스타항공 인수를 추진 중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