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증권신고서 제출…8월 상장
공모 밴드 3만3000~3만9000원…시총 18조5289억원 전망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카카오뱅크는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하기 위한 증권신고서를 금융위원회에 제출했다고 28일 밝혔다. 총 공모주식수는 6545만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 범위는 3만3000~3만9000원, 공모금액은 2조1599억~2조5526억이다. 밴드 상단을 기준으로 한 시가총액은 18조5289억원이다.


오는 20~21일 양일 간 국내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뒤 공모가가 확정된다. 이후 오는 26~27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을 거쳐 8월 중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사는 KB증권과 크레디트스위스(CS) 서울지점이며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이 공동 주관사로 참여한다.


2017년 7월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뱅크는 영업 개시 5일 만에 계좌개설고객 100만명을 확보했고 2019년 7월에는 10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5월 말 기준 총 고객수는 1653만명이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의 월간 활성 이용자(MAU)는 2019년 1위로 올라섰고 올해 3월말 현재 1335만명이다.



카카오뱅크는 대고객 서비스 시작 2년 만인 2019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작년에는 1136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면서 전년(137억원) 대비 727.47% 급증했다. 이자수익과 비이자수익 등 영업수익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연평균 120%(CAGR) 이상 성장했다. 지난 1분기에는 영업수익 2249억원, 영업이익 540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467억원이다.


카카오뱅크는 공모 자금을 중‧저신용고객 대상 신용대출 확대 및 주택담보대출 등 신규 상품‧서비스 출시에 필요한 자본적정성을 확보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우수인력 확보, 고객 경험 혁신, 신용평가모형 고도화, 소비자보호를 위한 인프라 확충, 금융기술 연구 개발 및 핀테크기업 인수‧합병 등에도 35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조인트벤처(JV)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이날 증권신고서 제출에 앞서 개최한 이사회에서 일반공모 증자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신주 6545만주를 발행하고 증자 전 발행주식총수(4억965만237주)와 합치면 상장 후 주식은 총 4억7510만237주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카카오뱅크, 상장 예심 통과…IPO 본격화

3분기 코스피 상장 예정, 기업가치 최소 20조 이상 거론

청약금지 적용 1호 기업은 어디?

① 일진하이솔루스 등 예심 청구 9개사 유력…"주관사 부담 크지 않을 듯"

카카오뱅크, 자금조달 활로 열렸다

IPO로 2조원 규모 자본확충 예상···채권 발행 준비도 마쳐

카뱅, 시총 최대 '18조'···KB·신한 이어 3위

공모가 희망 밴드 최대 3만9000원···조달금액 최대 2조5500억

'격전지' 중금리 대출시장 승자는?

인뱅에다 P2P까지 가세···리스크 관리 무장한 여전사·저축銀 '덤벼'

JP모건, 'ESG 투자 플랫폼' 인수

ESG 관련 상품 추천하는 오픈인베스트 인수키로···올해에만 핀테크 3개사 품어

카카오뱅크 우호적인 '몸값' 평가, 이유는?

연평균 120% 성장, 수익성·CIR 시중은행 '압도'…플랫폼 가치 부각, 쿠팡 선례 주목

보안업체 IPO 뜨겁다…센티넬원, 역대급 '몸값' 기록

IPO 몸값 89억달러, 상장일 주가 20% 급등…2019년 크라우드스트라이크 넘어서

카카오뱅크, 신고서 정정 요구 비켜갈까?

비교기업 등 몸값 책정 기준 '타당' 의견 우세…당국 '기계적' 정정 요구는 우려

국민銀, 카카오뱅크 보유지분 6개월 보호예수

공모가 기준 장부가액 최대 1조2565억원···국민銀 "지분 매각 여부는 미정"

카카오페이도 '공모가' 구설수

페이팔 등 비교기업 적정성…매출·이익률·점유율 격차 부각

국민銀, '잭팟' 카카오뱅크 지분 팔까

공모가 상한선 기준 평가이익 1조2565억원···일단 6개월 보호예수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No.1 금융 플랫폼 성장"

공모자금 최대 2조5526억원…오는 26~27일 청약 거쳐 다음달 6일 상장

카카오뱅크가 기자간담회서 22번 강조한 '이것'

'플랫폼' 강조하며 기존 은행업과 선긋기···"별다른 차별화 없다" 지적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