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미인도 드릴십, 해상유전 개발 투입
드릴십 1척 용선계약…악성재고 부담 한결 덜어
(사진=삼성중공업이 건조한 드릴십. 사진제공=삼성중공업))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삼성중공업이 미(未)인도 드릴십(Drill Ship) 1척에 대한 용선계약에 성공하며 악성재고에 대한 부담을 한결 덜게 됐다.


삼성중공업은 29일 이탈리아 전문시추선사인 사이펨(Saipem)과 드릴십 1척에 대한 용선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용선기간은 오는 11월부터 2023년 8월까지다. 아울러 이번 계약에는 사이펨이 2022년까지 드릴십을 매입할 수 있는 옵션도 포함되어 있어 향후 매각 가능성까지 열어뒀다.


이번에 용선계약한 드릴십은 삼성중공업이 지난 2013년 8월 그리스 선사인 오션리그(Ocean Rig)로부터 수주한 선박이다. 이후 오션리그가 계약이행을 포기하면서 삼성중공업이 기존에 수수한 선수금 전액 몰취와 선박 소유권 귀속 등 보상 합의를 완료하고 2019년 10월 선박 건조 계약을 해지했다.



삼성중공업은 현재 미국 퍼시픽드릴링(PDC)과 건조계약을 맺은 1척과 노르웨이 씨드릴(Seadrill), 그리스 오션리그(Ocean Rig)가 각각 2척씩 발주한 것까지 총 5척의 드릴십(Drill ship)을 재고자산으로 보유하고 있다. 이는 사실상 선주 측의 계약 해지와 인도 거부 등으로 어쩔 수 없이 떠안은 악성재고로 인식되고 있다.


삼성중공업 한 관계자는 "전세계 경기 회복 기대감과 유가상승으로 해양 개발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드릴십 매수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나머지 드릴십에 대한 매각도 조속히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