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너지 낼 스타트업 어디에'···금융사 '진주 찾기'
산은·무협 등 공동 개최한 '넥스트라이즈 2021'서 유망 업체 고르기 한창
이 기사는 2021년 06월 29일 14시 4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진=넥스트라이즈 홈페이지>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DB산업은행과 무역협회 등이 공동으로 개최한 '넥스트라이즈 2021'을 찾은 대형 금융회사들이 디지털 플랫폼 부문에서 시너지를 낼 스타트업을 찾는 데 분주한 모습이다. 넥스트라이즈는 국내 최대 스타트업 박람회로 지난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되고 있다. 


지난 28일 넥스트라이즈 2021 현장에서 만난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스타트업 대표를 포함한 관계자들과 온종일 쉬지 않고 미팅을 하고 있다"며 "디지털 플랫폼 역량 강화를 위해 함께 손을 잡을 업체를 찾고 있을 뿐 아니라, KB금융이 조성한 혁신기업 지원 생태계에 참여시킬 업체도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KB금융은 이번 넥스트라이즈 2021에 참가한 유일한 은행 계열 금융그룹이다. KB금융의 다른 관계자는 "KB금융은 금융그룹 가운데 스타트업 지원에 가장 적극적인 곳이라고 자부한다"며 "우리가 보유한 13개 자회사들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을 지원해 왔고, 앞으로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KB금융은 지난 2017년부터 유망 스타트업들이 밀집해 있는 서울 강남역 근처에 스타트업 협업 공간인 'KB 이노베이션 허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올해 5월까지 총 133개의 스타트업을 선발해 600억원 이상의 투자를 했다. 180건이 넘는 업무 제휴도 체결했다. 최근엔 자회사인 국민카드는 한국벤처투자 등과 스타트업 투자를 위한 130억원 규모의 공동 펀드도 조성했다. 


이 같은 유망 스타트업과의 제휴는 현재 전통 금융회사들이 가장 공을 들이는 사업 중 하나이다. 특히, 네이버와 카카오 등 빅테크 기업의 금융업 진출과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운영사)의 급성장으로 전통 금융회사들은 디지털 플랫폼 부문의 역량을 강화하지 않으면 과거와 같은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기 때문이다. 


이날 현장에서 만난 삼성화재 관계자는 "보험사 애플리케이션(앱)은 고객들이 한 달에 한 번 정도 이용하면 많이 이용한 것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로, 다른 금융사 앱에 비해 이용 횟수가 적다"며 "이틀간 스타트업 관계자들을 지속해서 만나면서 디지털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협업할 수 있는 스타트업들이 있는지 찾아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스마트 헬스케어 분야의 스타트업들과의 협업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험상품과 연계할 수 있는 서비스를 자사의 앱에 탑재해 고객들이 앱을 전보다 더 자주 이용하고, 이 과정에서 보험상품도 가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앞선 관계자는 "'삼성'이라는 브랜드와 함께할 경우 마케팅 효과와 함께 기업가치도 오르기 때문에 많은 스타트업이 투자와 협업 문의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화재를 포한한 삼성그룹 금융 계열사들도 스타트업 투자에 관심이 많다. 삼성화재와 삼성생명, 삼성카드, 삼성증권 등과 삼성벤처투자는 올해 2월 '제2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을 열고 함께 성장할 스타트업 13개사를 선정했다. 당시 삼성화재는 건강 등급을 확인해 다양한 금융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앱 '로그'의 운영사 그레이드헬스체인을 선정했다. 


이날 삼성화재 등과 현장 미팅을 준비하고 있던 스마트 헬스케어 업체인 세원인텔리전스의 한 관계자는 "투자 유치보다는 우리의 솔루션을 공급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하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세원인텔리전스는 신발과 침대 등에 탑재한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건강을 모니터링하는 솔루션을 공급하는 B2B업체다. 에이스침대와 협업하기도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KB금융, 2000억 규모 인프라 펀드 조성

첫 번째 투자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될 전망

국민銀, 3개월만에 후순위채 발행···왜?

은행권 최고 수준 BIS비율에도 대규모 자본증권 발행 결정

한신평, 금융사 ESG 평가 '눈에 띄네'

은행·캐피탈사 위주 레코드 확보...업계 선도적 우위 지속 기대

높은 계열사 의존도, 낮은 기여도

④그룹 기여도 1.5%, 계열사 물량은 절반···대체투자로 돌파

'ESG' ETF로 밀어 붙인다

③지주사 행보 맞춰 협업 진행…상품 라인업 강화, ESG위원회 신설

최재을 KB데이타시스템 대표 '연임'

임기 2022년 연말까지…No.1 금융플랫폼 기업 도약 주도

몸집 불려 톱3 진입···가파른 성장세

①계열사 일임자금 지원 사격, ESG·ETF 자산 유입 확대 등 효과

KB금융, 올해 한국판 뉴딜에 3.2조 금융지원

3월 말까지 2.2조 지원···올해 목표치 68% 달성

KB손보, 역마진에도 대규모 채권 발행 이유는

①연간 최대 역마진 100억…RBC비율 업계 평균 한참 하회

카뱅, 시총 최대 '18조'···KB·신한 이어 3위

공모가 희망 밴드 최대 3만9000원···조달금액 최대 2조5500억

KB금융, 지주사 첫 녹색채권 1100억 발행

10년 콜옵션 영구채 형태···금리 3.6%로 1년來 최고

KB생명, 1300억 자본확충 추진

RBC 최대 40%p 제고 가능…영업 경쟁력 제고에 집중 투입

삼성화재, '삼전 효과'에 '체질 개선'까지

분기사상 최대 실적 달성...투자.보험손익 모두 개선

삼성카드, '디지털·빅데이터 혁신' 속도

인공지능·빅데이터 활용 플랫폼 구축 '한창'

삼성 금융사, 통합 플랫폼 구축

마이데이터 사업 진출 막히자 '뭉치자'···플랫폼 구축에 316억 투자

삼성증권의 변신…중순위·에쿼티투자 검토

자금운용한도 3.5조, 선순위에만 매달려 수익률 저조

'수익성' 잡은 삼성화재, '해외사업' 힘 싣는다

합산비율 90%·손해율 70% 목표…해외매출 비중도 50%로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