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라이프, KT와 '하우핏' 공동사업 추진
'하우핏' 스마트폰에서 TV로 서비스 확대 기대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7월1일 출범을 앞둔 신한라이프가 KT와 함께 인공지능(AI) 기반 홈트레이닝 플랫폼 '하우핏(HowFIT)'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먼저 KT 올레TV에서 활용할 수 있는 하우핏 서비스를 공동개발한다. 향후 ▲서비스 상품 기획 ▲서비스 활성화 마케팅 ▲미디어 플랫폼 및 기타 디지털 서비스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하우핏은 신한생명과 아이픽셀이 공동개발한 홈트레이닝 플랫폼으로 별도 웨어러블 장비 없이 스마트폰을 활용해 AI가 사용자 움직임을 분석해 운동 횟수와 정확도를 인식하고 바른 자세로 운동할 수 있도록 코칭하는 서비스다. 



최승환 신한라이프 디지털혁신그룹 본부장은 "KT와의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앱 기반의 하우핏 서비스를 TV 스크린으로 확대해 900만 명의 KT 올레TV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하우핏 서비스의 고도화를 추진해 차세대 콘텐츠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